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발리...그후... - 하편
16-01-23 20:29 10,489회 0건
(하편의 "전반부")
"하편은 전반부 & 후반부로 올림니다."
이것도..야설이라고...ㅎㅎ..쪼까 힘드네요.
대굴빡 욜라 굴려야 합니다.(^&^)..
정말 존경하는 작가님들의 창작에 머리숙여 존경을 표합니다.
이상은 사꾸라,오바루꾸의 졸필입니다.
.
.
.(전반부)

4주가 어떻게 흘렀는지...
남편 상우는 미국 본사에 갑작스런 교환사원이 됐다..
6개월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
지연은 혼자가 되였다..
"뻬론"이 꾸민 일인걸 어렴풋이 느꼈지만..
남편은, 아는지 모르는지...마치 6년을 다녀올것 처럼 4주를 술에 젖어서
지연을 혼자 두었다...점심 무렵에 상우를 공항에 바래다 주고 돌아온 지연은
찾아오는 피로감에 죽은듯이 잠이 들었다..

어스름한 해질녘의 황혼빛이 베란다 커튼 사이로 스며들고,
거실에 앉아있는..나사가 빠진 것처럼 멍한 표정의 지연...
샤워를 마친 지연의, 긴 생머리는 아직도 물기를 머금고 있고, 샤워 하느라
살짝 달아 오른 뺨은 거실의 차분한 공기 속에 천천히 식어가고 있다.
반쯤 걸친 안경은 평소와 다르게 흘러내려 그녀의 정신없는
마음을 대변해주고 있었다.
핑크빛 도는 도툼한 입술에서 탄식같은 한숨이 흘러 나온다...

그때,,조용한 아파트의 정적을 깨우건...
"베론"의 전화였다...
"헤이,지연..
"Where Are You?"
(어디야?)
"I have spent all afternoon waiting for you."
(오후 내내 너를 기다렸어...)
"..."You're in the arms of the im May you find some comfort here"
(넌, 내품에서 행복해질수 있어....)

베론의 전화 목소리는 주술처럼 지연의 머리에 각인되였다
흔들리는 지연...
정말일까? 정말로...
베론의 여자로 살아야 되는건가?..
평범했던 신혼의 시간이 채,가기도 전에
지연은 한국인 남편에게서, 미국인 베론의
여자가 되여 있었다..운명의 수례바퀴란...
가혹한건지, 아님...

지연의 몸에 문신을 새기듯 베론은
자신의 정액으로 지연의 온몸을 밤꽃냄새로 발랐다.
마치 짐승들이 영역표시를 하듯...

베론의 체액과 정액으로 더럽혀진 거실에서 눈을 떴을 때보다
더욱 수치심이 몰려와 몸이 떨리는걸 입술을 꽉 깨물고 견뎠다.

안방으로 들어간 그녀는 침대에 쓰러져 생각했다.
베론이 사정한 정액을 발리에 이어 또다시 입으로 삼키고
자신의 자궁 깊은곳에 또다시 베론의 정액을 받았다는 것에
얼굴이 터질 듯 달아 오른다.
자신이 아무런 저항도 못하고,
그저 연약한 여자가 되어
베론의 육중한 몸에 깔려 고통에 울부짖으며...헐떡였다니...

아래가 찢어질듯 거대한 베론의 성기를
자신의 보지와 자궁속 깊이 허락한 지연은 고통이 조금씩
잦아들며, 베론의 자지가 하얀 거품을 일으키며 자신의
보지인양 지연을 아프게 할때...
지연은...지연은....
"절정에 올랐다"......"고통속에서"~신음하며...

단지 고통만이 아닌, 남편에게선 느껴보지 못한...
그세계...베론에 의해 지연의 몸이 열린것이다.

지연이 이불을 머리끝까지 뒤집어쓰며 몸을 움직이자
밑에서 찌릿하고 올라오는 감각이 지연에게 외치고 있었다.

"너는 베론의 여자라고"....
"베론의 암컷이 된것이다"....

"띵~동!!

"????

현관에 다가서자 베론의 목소리가 들려온다...

"하이~허니...

"아!~~~~~베~론....

문이 열리자 지연은 자신의 몸이 앞으로 확~쏠리는 걸 느끼며,
화들짝 놀라 몸을 경직시킨다.

“……웁?!”

그리곤 자신의 입술에 전해진 부드러우면서도 두툼한 입술의 감각에
지연의 눈은 함지막하게 커진다.
지연이 작은키가 아님에도 커다란 베론에 비해
지연은 그저 아이처럼 작은 소녀일뿐..
놀라 경직된 지연의 허리와 뒷머리를 감싼 베론은 지연을 자신의 품에 가둔 채
키스를 퍼붇기 시작했다. 그리고 베론은 지연에게 속삭였다..

"baby you can turn me on"
(너는 나를 흥분시켜!)

베론의 상의를 잡은 지연은 손은 베론의 속삭임에 스르륵 힘이빠진다
자신의 입술을 탐하고 있는 베론의 감촉을 깨닫곤...
화들짝 놀라며 베론의 품을 벗어나려 했지만
이미 단단하게 고정된 베론은
지연이 벗어나는 걸 버려두지 않는다.

"We'll make it...지연"
(지연,우린 사랑을 할거야)

지연의 입속으로 들어온 베론의 뜨거운 혀가 뱀처럼 입안을
휘젓고 다니자 지연은 아래배가 쩌릿한 감각을 느끼며 신음을 토해낸다.
베론은 지연을 자신의 품에 가둔 순간부터 향긋하게 피어 오르는 지연의
체취를 느끼며, 지연의 입술에 자신의 두툼한 입술로 짓누른다.
부하직원의 와이프...한효주를 연상케 하는 미모의 유부녀..

이제 내 소유물..."흐흐흐'
"I know you're mine, all mine, all mine"
(넌 내꺼야, 전부 내꺼...)

꽉~껴안은 지연의 허리가 살짝 떨리고, 도망가려는 듯 뒤로 빼는
지연의 뒷머리를, 강하게 고정시키자, 그 강함에 놀란 지연의 입이 벌어지며
순간을 놓치지 않고 베론은 자신의 혀를 지연의 입속으로 집어넣었다
도톰한 지연의 입속으로 뜨거운 뱀이 스르륵 진입한다...

뱀은 아침 이슬을 탐하는 것처럼 지연의 입안을 휘저으며,
거품을 지연의 입으로 쏟아낸다. 지연을 자신의 독으로 연약한 먹이감을 마비시킨다.
지연은 입안을 휘젓고 다니는 베론의 혀 때문인지 신음이 새어나왔지만
베론은 지연의 혀를 자신의 입안으로, 휘감는 것에 모든 정신을 쏟는다.
베론이 지연의 입에 혀를 밀어 넣어 본다.

"확~하고 피어오르는 강한 수컷의 체취가 단번에 지연을 휘감는다"
그것이 지연을 아찔하게 자극한다.

"웁?! 하음, 하아! 아으읍!”

"하~~~아~~~이런 키스를~~~?’

입안에, 부드러운 지연의 혀가 느껴지는 순간 베론은 지연의 혀를 강하게 빨아댄다.
지연의 눈이 더욱 커지는가 싶더니...이내 조용히 눈이 감긴다...
베론을 받아들이기로 한것처럼...
자신의 몸을 옥죄고,
정신마저 지배한 정복자에게
지연은 복종했다. 그리고 베론에게 물었다..

"Do you love me?"
(나를 사랑하나여?)
"Can I trust you?"
(베론,당신을 믿어도 돼나요?)

지연은 몇번이나 베론과 몸을 섞으면서도 이렇게 격정적이고,
사랑이 담긴 키스는 한 번도 받아보질 못했다.
지연은 자신의 입속을 뛰노는 베론의 뱀같은 혀에 유린당한다.
입속에서 자신의 혀를 휘감기 시작한 베론은 혀를 넣어 지연의
입~안,구석구석을 누비고, 조금씩 베론에게 반응하는 지연의 혀와 어울려 엉킨다.
입술을 떼자, 베론의 침과 지연의 타액이 엉켜 길게 늘어지고,
베론의 타액으로 지연의 청순하던 얼굴은 발그랗게 색기를 띄고있다..

베론이 지연을 번쩍안고 거실을 지나 안방으로 들어가 침대에 눕힌다.
커다란 침대에는 이제 자신의 사랑을 갈망하는 지연이 베론을 바라본다
지연과 상우의 보금자리는 이제 낮선 이방인
아니,지연의 주인 베론의 차지가 되였다.
손등으로 지연의 이마에서 코까지 가만히 내려 본다.
아직도 떨고 있는 지연을 내려보며...

베론은 한결 느긋해진 마음으로 자신의 소유물을 찬찬히 살펴본다.
손을들어 지연의 날씬한 턱선에 손이 가자 지연은 눈을 감는다.
주인의 손길을 기다리는 강아지처럼...
베론의 손길에 반응한다.
입술을 지연의 눈위에 대어 본다.
지연의 속눈썹이 베론의 입술에서 파르르 울리며
얇고 투명한 눈커풀이 베론의 입술에 젖어 간다...
여자로서는 다소 고집스럽게 느껴지는 오뚝선 콧대를 지나...
도톰하지만 시원하게 큰 입술에 커다란 입술을 대어본다...

무언가 강하게 빨리는 소리가 안방의 침실에서 이따금씩 들려오고,
뜨거운 숨결을 단숨에 토해내는 소리가 들려온다.
그런 질척한 소리가 한참을 이어지는가 싶더니 새로운 소리가 더해진다.
사락사락하는 옷이 스치는 소리가 어둠속에서 들려온다.
지연의 모습은 아직 변화가 없었지만,
어쩐지 힘이 빠져 보이는 모습과 지연의
뒷머리를 누르고 있던 베론의 손이 사라졌다..
옷깃 스치는 소리는 틀림없이 지연의 원피스에서 들려오고 있다.
원피스 하단이 살짝 들리는가 싶더니 지연의 엉덩이 부근이 들썩이며 무언가가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는 것이 보인다.

"역시~ 탄력이 다르군..

베론은 늙은 서양인 아내에 비해 상대적으로 젊고,
요가로 몸매를 관리한 지연의 탄력을 즐기고 있다.

원피스 안에 자신의 손이 지연의 허벅지를 지나 잘 발달된 골반을 터치하며,
곧이어 지연의 풍만하게 부풀어 오른 엉덩이를 꽉 움켜쥔다.
베론이 엉덩이를 움켜쥐자 지연의 꼭 감고 있는 눈꺼풀이 파르르 떨리는게 보인다.
살짝 풀린 지연의 허리에 힘이 돌아오는게 느껴진다.

여전히 베론과 지연의 입은 겹쳐진 채로 지연의 엉덩이를 움켜쥔 베론의 손은
이따금 가랑이 사이를 스쳐 지나가며 허벅지를 쓰다듬고 키스를 나눈다.
베론의 행동에 지연은 당황스럽다. 평소의 그였다면 벌써 자신의 옷을 벗기고
거대한 베론의 몸에 짓눌렸을 것이다.

"(하, 하아악! 뭔~~가~~다~달라!")

“……하읏!”

"하~....

지연이 거친 숨을 토해낸다.
베론은 왼손을 지연의 머릿결속으로 밀어넣고 한손에 쥐어본다.

작은 머리가 한손에 들어온다.
귓볼을 빨고 가볍게 물고 구명에 혀를 넣어 돌려준다.

지연이 몸을 뒤튼다.
귀,뒤쪽을 지나 목덜미를 혀끝으로 긁어본다.
샴푸냄새가 기분좋다.
목덜미의 솜털을 입으로 빨아본다.

"부드럽다...
"One mile to every inch of Your skin like porcelain...
(니 모습 하나하나, 살결이 이렇게 부드럽다니..)

지연의 부드럽지만 탄력있는 가슴이 베론의 커다란 손안에 쏙 들어온다.
손가락 사이에 끼여있는 지연의 젖꼭지는 베론의 손안에서 오똑 선채
베론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가볍게 주물러 주고, 밀고, 돌리고..장남감인양
베론이 지연의 젖꼭지를 희롱한다
지연의 가슴이 베론의 손안에서 놀고있다.
손을 천천히 내려 지연의 허리로 내려간다..

계속해서 이어질 것만 같았던 소리들은 지연의 달콤한 신음소리가
간혈적으로 터져 나오며 정적을 깬다.
지연이 움직였는지 두 사람의 모습이 들어난다.
원피스는 위로 올라갔고, 아래는 이미 흘러내린 지연의 하얀 팬티가 무릎 중간에 걸쳐져 있다.
그리고 그녀의 엉덩이 쪽에서 노닐던 베론의 손은 어디로 갔는지 보이질 않는다.
계속해서 이어지는 뜨거운 키스에 움찔움찔 떠는 지연의 허리를 더욱 강하게
휘감은 베론의 팔은 지연을 더욱 옥죄였다..

“하아, 하아…….”

연신 몰아쉬는 지연의 뜨거운 숨소리가 들려오고,
입을 막고 있던 베론의 입이 서서히 내려와 탐스럽게 부풀어 오른
지연의 가슴으로 다가간다.

지연이 헐떡일 때마다 원피스 위로 보이는 탐스러운 가슴은 부풀기를 반복한다.
허리를 감쌌던 베론의 팔이 등 뒤에서 원피스를 잡고 확~!! 끌어내리자 베론의
눈앞에 지연의 탐스런 젖가슴이 수줍게 그 모습을 드러낸다.
지연이 어떤 표정일지 베론은 보고 싶었지만, 확인하지 않는다.

"여자를 길들인다는건...이런 맛에 하는 거다."

그저 지연은 베론 자신의 정액받이고 ,
충실한 하녀로써,
베론의 씨를 받을뿐...
지연에게는 선택이 없다..
복종만 있을뿐...

덥석이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로 베론은 입을 쩍 벌려 눈앞에 흔들리고
있는 탐스러운 하얀 과실을 베어 문다.
지연은 베론의 욕망이 절절이 묻어나는 게걸스러움에 자신도 모르게
신음소리를 토해낸다.

“……햐으읏?!”

지연의 고개가 한껏 뒤로 젖혀지자 긴 생머리가 폭포수처럼 흘러 내리며 출렁인다.
이미 몇번이나 베론의 입으로 빨려본 지연이였지만 남편처럼 사랑스러움이
묻어나는 것도 아니고, 베론의 배아래 깔려 쾌락에 절여져 정신이 없을 때 느낀
그 감각도 아니다. 원초적인 욕망만 있을뿐...

춥~추~웁, 쩝쩝 마치 음식을 먹는 것 같은 소리가 자신의 가슴에서 울려 퍼지며
지연의 아랫배를 더욱 달아오르게 한다.
환하게 켜있는 불을 흐릿한 눈으로 바라보며
밝은 불빛이 원망스럽다.

"(불이 꺼졌으면……)

“……흐읏...

베론이 젖가슴을 양껏 탐하다가 입을 떼자 지연의 입에선 탄식이 터져 나온다.
그 탄식에 베론의 질척질척한 입은 혀를 길게 내빼 지연의 부풀어 오른 능선을
혀로 핱으며 서서히 가슴으로 얼굴을 파묻어간다.

“……흐응.”

미약한 비음과 파르르 떨리는 지연의 젖가슴을 느끼며 베론은
지연의 가슴 사이에 입을 대고 모든 움직임을 멈춘다.
부드러운 가슴에서 지연의 체취를 맘껏 들이마신다.
지연은 자신의 가슴에서 느껴지는 베론의 뜨거운 숨결을 느낀다.
자신의 가랑이 사이를 오가던 베론의 손가락도 움직임을 멈춘 채다.
고요함이 두 사람을 지배하고 자신의 몸이 서서히 진정을 찾아가는 걸 느낀다.
지연은 아래에서 올라오는 감각에 허리가 풀려 버린다.

베론이 비릿한 미소를 지으며 일어선다
그리고 자신의 허리 아래로 손을 내리자 "철컥"~하는 낮선 금속음이 난다.
베론의 벨트가 풀리는 소리가 지연의 귓가에 천둥처럼 들린다...
베론의 바지가 내려가고, 베론의 팬티가 내려간다.

뒤로 젖혀진 지연의 머리, 몽롱하게 풀린 눈동자..어느새 떨어졌는지,
지연의 팬티는 바닥을 구르고 있었고,
흘러내린 원피스는 이미 옷으로서 기능을 못하고
탐스런 젖가슴을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었다.
허벅지 바로 위까지 말려 올라간 원피스 아래에선 무언가 형용할 수 없는
야릇한 향기가 피어난다.

여체는 힘이 풀려있다. 붉은 입술이 살짝 벌어지고...
다가올 어떤 기대에 몸이 부르르 떨리는걸 느낄수 있었다...

옷을벗은 거대한 베론의 몸은 이제 서서히 중심부터 무럭~무럭 기지개를 피고있다..
거대한 베론의 몸이 일어나기 시작한것이다...
베론이 지연의 가냘픈 몸위로 올라온다..
그리고 자신이 들어갈 조그만 구멍을 찾아...
지연의 아래를 핥아대기 시작하자,
아까와는 다른 감각이 지연의 몸을 엄습함을 느꼈다.

"Do you know how long I have waited this day?
(내가 이 날을 얼마나 기다렸는지 알아?)

더우기 그 감각은 가슴에서 느꼈던 감각보다 더 진하게 자신의 온몸을 감싸왔고
그 느낌에 진저리를 치며 지연의 다리가 서서히 벌어지고 있다.
벌어진 다리 사이로 베론의 시선을 느낀듯 지연의 보지는 움씰거리며 보짓물을
토해내고 있었다. 이제 지연의 벌거벗은 몸은 낮선 외국인, 아니 이제 지연의 주인이된
베론의 손길만을 기다리는 여자로 변해가고 있었다...

베론은 지연의 다리를 넓게 벌린다.
지연의 다리는 힘을 잃은듯 베론의 의해 벌어진다.
지연의 몸이 움직임을 멈춰진다.
지연의 다리는 베론에 의해 더이상 벌어지기 힘들만치
넓게 벌어져 있고, 커다란 베론의 허리가
지연의 다리 사이로 들어가 지연의 중심에 자리를 잡는다.

"I can’t hold it anymore"
(나...더 이상 못참겠어)

몽롱하게 풀려있던 지연의 눈이 어느순간 찢어질듯 커진다..
고개는 더욱 뒤로 젖혀져 거실 쪽을 향한다.

이미 커져버린 지연의 눈동자는 자신의 몸을 두조각으로 찢을듯이 거대한 흉기가
지연의 연한 속살을 꿰뚫어 들어 오고 있다는걸 느낄 수 있게 해주며,
지연의 입은 점점 벌어지며 터져 나오는 신음소리가 날카롭게 안방을 울린다..

"아~~윽~~으~~윽~~악!!!

"아~윽!!~~~아~~~베~~론,,,천~~천~히..플리즈~~제~~발"...

"아~악~나,나~~아~~하악~~!!

"아~흑~~~베론~~흑~~베론.. "

"하악!~하악!~하악!~~"하아악!~~”

"아~~~아아악……하으~~으…….”

지연은 다리 사이를 뚫고 들어오는 고통에, 신음 소리가 어둠속에서 터져 나온다.
곧이어 지연의 하반신에선 연신 둔탁하면서도 끈적한 소리와 살 부딪히는 소리가
집안을 휘젓고 다닌다. 지연이 자신의 입을 손으로 틀어막었지만 터져나온
신음소리가 온 집안에 울려 퍼진다.

"헉~~~~흡~~~으~읍...!!!”

"크~~~웁~~“ 아윽~~

"지~~~연~~오우~~지연~~헉~~헉..

"학~~~~아학~~~~학~~~~학~~아흣~~~! “

"지연~~오우~~후우~~~후우~~”


안방 너머로 베론의 거친 숨소리와 지연의 신음이 함께 하모니를 이룬다.
지연은 베론의 강력한 삽입에, 고통에 떠다니는 나룻배처럼
이리저리 흔들리며 베론을 잡으려 필사적이다.
침실에는 역동적으로 출렁이는 베론의 거대한 엉덩이가 지연의 다리 사이를 펌프질하며
베론에 깔린 지연의 탐스런 가슴은 그 형체를 잃은듯 베론의 가슴에 눌려 이리저리 움직인다.
뜨거운 향연이 시작되였다...

서서히 피어오르는 뜨거운 공기가 안방 침실에서 피어날 무렵
어두운 밤을 밝힌는 불빛아래 지연의 모습이 비춰진다.
환한 불빛 아래 출렁이는 젖가슴은 본래의 봉긋한 형체를 잃고
베론에 의해 반죽처럼 커다란 베론의 손에 이그러지고 있다.

자신의 중심이 뚫리는 고통스런 삽입에 지연의 얼굴은 처절하다...
그리고 아득한 쾌감에 얼굴이 점차 일그러지는 베론의 모습...
상반된 두사람이 표정이 교차한다...

베론은 자신의 자지를 한껏 세우고 지연의 작은 계곡을
정복자 마냥 짖쳐 들어가고,
그런 베론의 대물이 지연의 다리 사이 좁은틈을
조금씩,조금씩...비집고 들어온다.
빈틈이라고는 없을듯...
베론의 자지가 지연의 보지에 박혀있다...
터질듯한 지연의 보지...
마치 굵은 굴뚝이 좁은 아궁이에 처박힌듯....
굴뚝에선 하얀 거품이 포말처럼 흐르고...
좁은 아궁이에도...굴뚝이 들어찬 틈새로
한줄기 물길이 주르륵 흘러내린다...
뜨거운 열기가 방안을 후끈하게 한다...
.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그시절 [21세](강남)
이런데서 이런거 하는게 첨이라 머가 먼지 모르겠네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