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로빈후드[Robin Hood] - 1부2장
16-01-23 20:30 4,174회 0건
긴장감이 흐른다..

밴안에선 태수와 작작이 피워대는 담배 연기루 가득했다..

충호:야!..담배 피고 담배꽁초 밖에 버리지 마라.. 그런게 다 증거가 되는거야..

작작: 네... 형님..근데 이제 가서 잡아 오면 안돼요??


충호:아직..이제 12시인데 재들이 깊은잠에 빠지지 않았을수도 있으니 조심하자..

상대는 4명이고 우린 3명이야...


태수: 그래두 우린 전기 충격기두 있고 다 남자자나요...형


충호:구래두 ..2시 정도 까지 기다리자..


작작:그래..태수야 충호 형말 듣다 우리..

충호:작작아..너 지인이 딱았냐??


작작:네?아뇨 ..그냥 불쌍해서 재웠어요..형님..

충호:태수야?너두 그냥 재웠어??

태수:네..좃만 빨고 그냥 재웠어요..


충호:병신들.. 뭘 그리 소중하게 대해주노?개들이 너네 소중하데??ㅋㅋㅋㅋㅋ

개들은 이 상황이 힘든거지..이 상황이 아니면 너네 그냥 동네 양아치로 밖에 안봐!!

제발 먹을수 있을때 먹어둬라..나중되면 이래두 후회 저래두 후회일지 모른다...



*********************************************************************************

수연은 지하실로 내려오는 사람들을 쳐다 보았다..

모두 수연이 아는 사람들이었다..할아버지..할머니..작은아버지..작은어머니....


그리고 충호와 태수를 보자 저절로 몸이 떨리고 눈이 밑으로 내려 왔다....


손과 발이 묶여 있었던 터라 지인의 츄리링 사이로 소변물이 흘러 내리고 잇었다..


태수: 아!씨..먼..냄새고..씨발년들 여가 니네 집이가..어디 다가 막 싸지르노..


태수의 손바닥이 지인의 머리를 후려 갈겻다..


충호:작작아! 지인이만 데리고 올라가...올라가서 문화재 처럼 꼭 지켜줘~~~잉ㅋㅋㅋㅋㅋㅋㅋ


작작:아 행님...

작작은 지인을 어깨에 언혀 업고 1층으로 향했고 충호는 수연의 입에 붙은 테이프를 뜯어 주었다..


충호:야..태수 말로 니가 좆을 그리 잘 빤다매..오빠 좃 좀 빨아 봐라..


수연이 [네...]란 말과 함께 충호의 좆을 빨려 하자 태수가 손바닥으로 수연의 머리통을 내리 갈겼다.


태수:시발련이..머리가 안 좋으면 맞아야지...오빠가 어제 머라고 하디??주인님이라고 안 붙일래??



수연:으..흠..흐..흠..네..주인님!...


수연은 죽어있는 충호의 좃을 입속으로 가져가 정성껏 빨기 시작했다.지금까지 많은 남자들의 좃을 빨았는데

충호의 좃 하나 더 빤다고 달라질게 없다..아니..괜히 뻐기고 버텨봤자..태수와 충호 한테 폭력만 불러 올 뿐이다

그냥 최대한 저들의 기분을 맞쳐 주는게 현명하다고 수연은 생각 했다....

수연이 충호의 좆을 물고 혓바닥을 돌리자 충호의 좃이 늠늠하게 살아 놨고

옆에서 보고 있던 태수의 좆도 슬며시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충호: 아..개 같은냔..졸라 잘빠네...아..흐...흐... 오빠 좃 맛이 어떻노??


수연: 우..웁..음..맛있어요..으..웁..웁


태수의 손바닥이 수연의 머리를 또 한번 때리자 울상을 지으며 수연이 말했다..


수연:우..웁..맛있어요..주인님!..웁..헤..헥...


태수:형..이년 가르치는 맛이 있는거 같아요.. 똑똑하네..수연이..


태수는 수연이 좃빠는 모습과 말투에 좃이 너무 화가나 발정난 개새끼 같았다..

태수가 수연의 엉덩이를 발로 차며 말했다

태수:야..엉덩이 세워서 엎드려봐..


수연은 무릎을 피고 엎드리려다 묶인 손과 발목으로 인해 휘청 거렸고..충호의 좃도 입에서 놓치고 말았다.


충호는 조용히 자신의 바지를 올리고는 수연의 배를 축구공 차듯 차 버렸다...수연은 배의 움켜 잡고 몸을 움크린채


신음했다..


충호:아 ..씨..병신 같은년.. 제대로 하는게 없노..태수야 니 능력이 이것 밖에 안되나??

좀 잘 가르쳐라!.. 애가 조심성이 없네..


태수는 충호의 비꼬음에 기분이 살짝 상했고 그의 분노는 수연을 향했다.


태수:좀 덜 맞아서 그런가 봐요... 내가 넘 잘해 줬나?? 야..일루 기어와 !!씨발년아..



태수는 의자에 앉아 손으로 수연을 불렀다... 수연은 배의 고통을 참고 엄금엄금 기어서 태수의 앞으로 향했다


태수:뒤로 돌아..


수연이 뒤로 돌자..태수는 수연의 발목의 끈을 풀어주고 다시금 앞으로 뒤로 돌게 하여 손목의 끈을 풀어 주었다


수연의 손목과 발목의 끈도 없어진 지금 도망칠까하고..잠시 생각 하였지만..가능성도 없고 잡히면 졸라 맞을게 확실했다.


태수:야..머하냐..오빠 좆 안 빨고..


수연이 손으로 태수의 벨트를 풀려 하자 태수의 손바닥이 수연의 머리를 가볍게 살짝 쿵 하고 내리 쳣다


태수: 입으로..쌍년아..꼭 말루 해야돼나??..


수연이 입으로 태수의 벨트를 풀고 팬티를 벗기자 태수의 성난 좃이 팅겨져 수연의 볼을 스쳤고 수연의

충호와 달리 태수의 좃을 입에 넣지 않고 혓바닥으로 머리를 움직이며 핥고 있었다


태수:야..오빠 좃이 맛있어??충호형 좆이 맛있어??


수연은 머라 대답해야 하나 하고 순간 생각했으나..누구 좃이 좋다고 말하면 분명 누구 한테는 맞을거 같았다..


수연:넬..름..넬..름.. 두분다 맛있어요.. 주인님...넬..름..

**************************************************************************************************************88

충호는 전두한의 입에 붙여진 테이프를 뜯어 주었다..

두한:개 새끼들아~~내가 누군지~~

[퍼~벅~퍽~버퍽퍼벅퍽~~~~~~~]

충호는 두한의 말이 채 끝나기두 전에 두한의 몸을 사정 없이 밟고 강타 하였고 두한의 쓰러져 비명을 내질렀다..


충호:아..병신새끼.. 왜?누군지도 모르고 데려 왔을까봐? 졸라 노친네 뭘 잡수셧길래 목소리가 이리 크노..

여가 느그집 안방이가??조용해라..


두한은 쓰러진채 조용히 신음을 참고 있었고 옆으로 그의 가족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었다.

충호는 쓰러진 두한의 앞에 쭈그려 앉으며 손으로 그의 좃을 살며시 터치 했다..


충호:야이..염감탱이 힘두 좋아..손녀 좃 빠는것 보고 좃이 스셨네..멀 먹으면 서노.. 좋으거 있으면 나눠 먹자..


키도 작고 덩치도 작은 충호의 모습이 두한과 가족들에겐 꼭 악마 같이 보였다.

충호는 쓰러진 두한의 입에 다시 테이프를 붙이고 떨고 있는 김상희의 앞으로 갔다..

예전에 잘나가던 텔렌트 였던 김상희는 40이 넘은 지금두 나름 괜찮은 모습이였다.

충호가 이번일을 하게 된 건 다 이 김상희 때문이였다.충호는 큰 부자는 아니지만 집두 차두 자신의 건물도 2채나 있는

40대 치곤 괜찮은 생활을 하는 서민이였다.그런데 그런 그가 왜 이런 일을 벌였냐고??

단순히 자존심이 뭉개 져셔다..충호는 연애두 마니 못해보고 중매루 결혼 한 못생기고 뚱뚱한 마누라 뿐이였다.

근데 지인 친구 녀석이 술을 마시다..자긴 구래두 예전에 텔렌트 김상희와 사겻고 그년 똥구멍까지 따 먹었다고

자랑질 하며 별별찮은 충호를 못난놈으로 만들었다...

정말 별거 아닌 일이 충호의 자존심을 뭉개 뜨렷고..이런 엄청난 상황을 연출 하게끔 되었던 것이다


충호는 손가락으 입에 대고 쉿! 하고 상희의 입부분의 테잎과 손목끈을 풀어 주고 자신의 바지춤을 내렸다


충호:좃은 머니 머니 해두 아주머니가 잘 빨지.. 빨아라..괜히 쳐 맞고 울지 말고..


상희는 일어나 충호에게 반항 하려 했지만..결국 졸라 쳐 맞고 쓰러 졌다..

[퍼벅~버 퍼퍽 퍽퍽퍽~~~퍽퍽퍽~~]

충호는 거친 숨을 내쉬며 주변을 두리번 거리다 의자를 들어 두한의 마누라인 순지의 머리통을 여러번 내리쳐 갈겼다.

순지는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졌고 두한과 재요는 눈물을 흘리며 오열 하였고 상희도 두려움에 몸을 떨고 있었다.

조금 멀리서 보고 있던 태수와 수연도 화들짝 놀랐으나 태수는 다시 수연에 입에 자신의 입에 물렸고 수연은 더욱

머리를 앞뒤로 움직이며 태수의 좃을 빨았다..어짜피 자신은 지금 태수의 좃을 빠는건 말곤 할 수 있는게 없다는걸 알기에..


충호는 피묻은 의자를 내려 놓고 숨을 고르며 담배 한가치를 물었다.. 담배불이 3/1쯤 지나 갈쯤 충호는 두한의 앞에 쭈그려

앉아 담뱃불을 두한의 얼굴에 지지며 꺼 버렸다..두한은 몸을 비틀며 소리를 질렀지만 입을 막은 테이프 땜에 크리 크지는 않았다

충호는 두한의 얼굴을 내려 보며 읊조렷다..


충호: 살인이 꼭 악이란 법은 없지..세상이 흉흉하니까 죽이지 않으면 자기가 죽을수도 있고.죽어 마땅한 놈도 쌓이고 쌓였으니까..

하지만..남을 죽이고 사는자는..동시에 자기도 죽을 각오를 하고 살아야 하지 않을까??그게 인과응보 라는 거잖아.. 안그래??


충호는 죽어 쓰러진 순지를 발로 차며 다시 말을 이었다


충호:이년이나 너희나 직접죽이진 않았어두 너희 땜에 죽어간 사람이 얼마나 많겟어?? 근데 너흰 잘 먹고 잘살자나..난 그게

용납이 안 되더라구..ㅋㅋㅋㅋ


충호는 넓게 한바퀴 돌며 다시 상희의 앞으로 다가 갔다..그리고 상희의 머리채를 잡고 일으켜 세워 쭈그려 앉혔다.


충호: 신은 말이야..아무도 구하지..않아..[상희의 앞으로 얼굴을 가져가며]너를 구원 할수 있는것은 오직

너 자신 뿐이라구..니가 강하든 약하든 착하든 나쁘든..그런게 니 목숨을 구해 주지..않아!ㅋㅋㅋㅋ

살려는 의지가 강하구 실천하는 놈이 끝까지 살아 남는거야..어때 내 말이 틀린거 같애??


상희는 충호의 말이 틀리다고 말할수 없었다..아니 맞는말 같이 느껴졋다..상희는 조용히 고개를 도리도리 쳤다...


충호는 상희의 앞에 다시 자신을 좃을 꺼집어 내 놓았다..


충호:혀 깨물고 죽는건 니년 맘이야..현실에서 도망칠수 있겟지..그러면 머가 바뀌냐??아무것도 없어!!..

살아야 ...무언가도 바뀌지 않겟냐...어쩔래..아줌마.. 빨거야.. 혀 깨물고 죽을거야??ㅋㅋㅋㅋㅋ


충호의 웃음소리가 소름끼치게 지하실 모두에게 소름끼치게 들려 왔다...


상희는 조용히 눈물을 훔치고 충호의 좃을 빨기 시작 했다.... 살아야 하니까..죽는게 두려 우니깐 말이다..

그리고 지금 자신의 앞에 있는 충호라면 충분히 자신을 죽일거 같았기 때문이다..



충호:역쉬 마니 빨아 봐서 그런지 잘 빤다 말이야..스스로 바지 벗고 팬티를 내린다 실시..


상희는 곁눈질로 남편 재요를 바라보며 어쩔수 없다는 표정으로 자신의 바지와 팬티를 벗었다..


충호는 벗어 던져진 상희의 바지위에 자신의 잠바와 바지를 벗어 누울만한 공간을 만들고 그 위에 대자로 누어 버렷다..

그리곤 상희를 바라 보며 말했다


충호:멀뚱히 서서 머해? 안 빠냐??

상희는 무릎을 꿇고 충호의 옆에 엎드려 충호의 좃을 조심스럽게 핧기 시작했다..[넬~~름~~넬~~름]

충호는 열심히 자신의 좃을 핧는 상희의 무릎을 손으로 툭 치며 말했다..


충호:몰라서 그러냐..내가 왜 누웠겟냐??내가 꼭 폭력을 써야 하니??



40이 넘은 상희가 모를리가 없었다.. 상희는 조용히 다리를 벌려 자신의 보지와 똥구멍이 보이겟끔 자세를 취하고 충호의 자지를

정성스럽게 핧았다..[넬~름~넬~름]상희는 자신도 모르게.. 지금 자신의 몸이 뜨거워지고 있다는걸 느꼇다..

자긴 이런 상황에 느끼면서 남편 앞에서 충호에게 보지와 똥구멍을 보여 주고 있다는게 수치 스럽다고 생각했다.

충호는 자신의 손가락 두개를 상희의 보지 안으로 살며시 넣어 보려 했는데.. 너무 쉽게 들어가 버렸다..

물이 흥건해져 있어 너무 쉽게 들어 왔고..보지 안두 이미 물이 넘쳐 흐르고 있었다...보짖물이 뭍은 손가락을 꺼내 다시 똥구멍에

하나만 집어 넣어 보려 했는데.. 이번에두 너무 쉽게 들어가 버렸다...넬름 넬름 충호의 좃을 빨던 상희의 입에서 [아~흐~ㅇ]하며

가냘픈 신음 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너무 오랫만에 느껴 보는 똥구멍이 상희의 몸을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사실 상희의 남편 재요는 좃도 졸라 작고 정자세루 20초두 못가는 토끼에다가 똥구멍은 상상두 할수 없었던 것이다

몇년 동안 안해서 간질 간질 했던 똥구멍에 충호의 손가락 두개가 드러 오자..상희의 허리춥을 돌리며 충호의 좃을 입안에 넣고

빨아 버렸다..충호는 상희가 느끼고 있다는 것을 알수 있었다..보통일반의 여자 였다면 손가락 하나두 똥구멍에 들어 오려 하면

저절루 힘을 주어 막아 버리기 때문이다..


충호는 상희의 똥구멍을 농락 하던 손가락을 빼고 손바닥으로 상희의 엉덩이를 찰싹 하고 때렷다..순간 상희의 입에서 또한번..

[하~흐~ㅇ]의 신음이 터지고 엉덩이가 덜썩 거렸다..

충호는 15센티나 돼고 남들보다 두꺼운 자신의 좃이 상희의 동꾸멍에 들어 갈수 있을까 궁금했다..


충호:오빠 좃 맛있냐??

상희:우~웁~~웁 네 맛있어요~웁 웁

충호:야 뒤돌아 오빠 눈 보면서 빨아봐..


상희는 충호의 발쪽으로 내려가 충호의 눈을 바라보며 충호의 좃을 입안으로 집어 넣고 혓바닥을 돌리기 시작했다..


충호:야.. 너 쫌..한다.. 니네 남편은 호강 하며 살았겟네..매일밤이 좋았겟어...니네 남편이 맨날 박아 재꼇지??



택도 아닌소리였다..저런 병신같은 토끼 재요가 무슨 ...상희는 대답의 가치도 없는 말에.. 더 정성껏 충호의 좃이나 빨았다..



충호:야 뒤로 돌아 벌려봐..


상희는 충호의 말대로 뒤로 돌아 엉덩이를 두손으로 잡고 벌린 다름 엎드렷다..


충호는 상희는 똥구멍에 바로 자신의 자지를 집어 넣었다.. 충호의 생각 과는 달리 [뿌~지~ 찍]하고 너무나두 스무스하게 잘 들어 갔다..

상희:[아..흐.~음]

[쑤걱~~쑤걱]충호의 좃질은 3분가량 상희의 똥구멍을 유린 했고.. 상희는 오랫만에 뚤린 똥구멍의 시원함을 만끽했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sex신여 [23세](서울 강남)
성격은 명랑/쾌활하며 키는 165,원하는 만남은 섹스파트너를 원해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