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이정아와 딸들 - 8부
16-01-23 19:58 4,353회 0건
이정아와 딸들 8

등장 인물:

유기영: 49세. 김미화의 친엄마. 남편을 일찍 여의고 혼자서 미화를 키움, 정창수가 차려준 식당을 운영.

김미화: 25세. 정창수의 개인 비서. 대학교 때 납치된것이 인연이 되어 창수의 회사에 입사.

김부임: 37세. 정아의 아파트 앞집에 살고 있음. 결혼 10년차에 아직도 애가 없음.
남편은 해외 출장 중. 안은경의 대학 선배

안은경: 32세. 안호근의 여동생. 룸빵 크레오파트라의 큰마담(정마담).
학생 때 호근이에게 속아 룸 쌀롱에 다니게 되었음.

김도훈: 23세. 웨이타 출시. 조용팔로 불리우며 한별이의 남자 친구.
집안 사정이 어려워 대학을 중퇴하고 군대를 다녀와 학비를 모으고 있던 중에 창수를 만나 복학..

최윤아: 27세. 까페의 매니저겸 바텐더

이정아: 45세. 이혼녀.딸둘이 있음.

이샛별: 23세. 이정아의 큰딸. 대학생. 미스 코리아 대회에 나갈 정도의 미모를 지니고 있음

이한별: 21세. 이정아의 둘째딸. 대학생. 언니와는 달리 아주 이국적으로 이쁘게 생겻음

안호근: 45세. 이정아의 대학 동창이자 한동안 이정아와 동거를 했으며, 마약에 쩔어있음

정창수: 50세. 안호근의 동네 선배. 이정아가 결혼 후에 독신으로 살고 있음.


창수와 미화는 한동안 꿈쩍도 하지 않았다.
미화는 책상 위에 누워 있었고 창수는 미화의 몸에 엎어져 있는 상태였다.
미화는 창수의 등을 어루 만지고 있었다.
"회장님.... 감사 해요"
"미화씨, 괜찮아요?"
"네. 아주 만족 했습니다. 그리고 새삼 다시 뵙게 營윱求?회장님을..."
"...."창수는 말이 없었다. 방금전에 분출을 끝냈지만, 미화의 후장이 아른 거린다.
창수는 혼자서 생각했다.
'최고였어. 정말 처음으로 느끼는 항문이었어.....'
이런 생각을 하는데, 창수의 자지가 또다시 일어서기 시작했다.

"어머. 회, 회장님.... 물건이 또..."
미화가 단단해 지기 시작하는 창수의 물건을 느꼇다.
창수는 말없이 고개를 들어 미화를 바라 보다가 키스를 했다.
그리고는 미화의 목과 귀를 빨아대기 시작 했다.
"아~~~.... 회장님.... 존경합니다...아흑. 사랑합니다....."
미화는 창수의 혀가 간질대는대로 모든것을 느끼고 있었다.
"아흐~~~~"

창수는 점점 밑으로 내려가며 미화의 단단해진 젖꼭지를 한참을 빨았다.
한참을 빨던 창수가 일어나며, 미화를 책상에서 내려 오게 하고는
미화가 책상을 바라 보게하고는 뒷치기 자세를 했다.
" 아... 회장님.."
창수는 두다리를 모으게 하고는 미화의 후장에 손가락을 천천히 밀어 넣었다.
그와 동시에 무릎을 꿇고는 굳게 다물어진 미화으이 보지를 ?기 시작했다.
"아흑..."
보지를 빨면서 손가락 하나를 집어넣는데 한 5분정도 공을 들였다.
그리고는 일어나서 자신의 자지를 미화의 후장에 밀어 넣기 시작했다.
"아학... 회장님 들, 들어왓어요... 느겨져요" 하며 고개를 뒤로 돌려 창수를 바라 보았다.
창수는 눈을 감고 있었다. 흡사 미식가가 음식을 음미하는 듯한 표정 이었다.
"아...." 창수의 입에서는 절로 탄사가 흘러 나왔다.
"미화씨.... 미화의 항문이 진짜 최고야...."하면서 아주 천천히 펌프질을 해댄다.
"스~~~~ 아....."
이말에 미화는 한손으로 자신의 보지를 쓰다 듬다가 클리토리스를 비비기 시작했다.
"아흑...."

창수의 자지가 점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찔걱.....찔걱....찔걱, 찔걱, 찔걱...."
"으~~~~" 창수는 은근히 약이 오르기 시작했다.
조금전에는 거의 20여분이나 펌프질을 한 후에 滑嗤? 창수에게는 너무 일찍 싼것이었다.
미화의 후장이 그렇게 조일줄이야...

이제는 미화의 후장이 꽉 조이며 내는 소리가 너무 좋았다.
'찔꺽.찔걱.찔꺼....'
"우~~~"
"아~~~ 회장님.. 아흐?....."

창수는 한손으로 미화의 젖가슴을 움켜 쥐엇고
자신의 젖가슴을 움켜쥔 창수의 손을 꽉 잡으며 자신의 젖가슴을 더욱 세게 쥐어짜고 있었다.
"아흐흐... 회장님, 사랑헤요. 아?..."
창수는 또 다시 밀려오는 폭발감에 펌프질을 잠시 멈추었다.
그러자 미화가 엉더이를 앞뒤로 움직이며 박아대기 시작했고,
창수는 더이상 참을 수가 없었다.
'푸걱.푸걱.푸걱.푸걱....."
"으~~~~미화야,또 싸, 싼다...."
"어흐흐... 회장님 모두 싸주세요. 제 항문속 깊이.... 모두요...."
"우와~~~"
'찍...찍..찌찌직....찍' 창수는 마지막 한방울 까지 모두 짜내었다.

"헉.헉.헉...." 창수의 숨소리가 거칠게 몰아 댔다
"헉...헉...미화시, 정말이지 대단해요....진짜로..."
"헉.헉... 회,회장님도 진짜 만만치 않으세요...."

여기는 한별이의 집이다.
부임이의 집에서 나온 도훈이는 정아와 함께 한별이를 기다리며 TV를 보고 있었다.
밤9시가 다되간다. 도훈이는 tv를 보면서 꾸벅꾸벅 졸기 시작했다.
"도훈아, 졸리면 소파에 누워서 조금 눈을 붙이지 그래?"
"그래도 될까요?"
"그래 어서 눈좀 붙여, 한별이 오면 아줌마가 깨워줄게."
"네, 그럼, 죄송하지만 눈좀 붙이겠습니다. 시험기간이라 잠을 못잣더니...." 하며 소파에 누웠다.
정아는 tv를 끄고는 양치질 한다며 화장실로 들어갔다.
'후후후... 도훈이 녀석, 젊은 자지도 갠찮은데...?'
저녁때 부임이와 함께 먹어버린 도훈이의 자지를 생각하며 혼자 웃어 댄다.

화장실에서 나온 정아는 누워서 잠자고 있는 도훈이를 바라 보다가
인터콤 소리에 모니터를 보니 부임이가 있었다.
문을 열고는 조용히 하라고 손가락을 입에 갖다 대었다.

"도훈이 자고 있네?"
"응...시험때라서 잠이 많이 부족 한가봐"

그때 부임이가 손가락을 가르켯다.
"킥킥키... 언니 재좀봐..."

도훈이의 반바지 위로 빳빳해져서 자지가 친 텐트를 보앗다.
도훈이에게 다가가며 혼잣말로 "그녀석.... 젊어서 그런가? 대단한 정력가네...."
도훈이의 옆에 무릎을 꿇고 앉아서는 손으로 살며시 만지기 시작했다.
도훈이는 완전히 잠에 떨어졌다.
바지위로 솟아 오른 자지를 만지며, 도훈이의 얼굴을 바라보던 정아는
'참, 귀엽다'라는 생각을 했다.
정아는 아까 저녁때의 생각이 다시 나기 시작했고,
더이상은 참을 이유가 없었다.
도훈이 셔츠의 단추를 하나씩 풀어 제치고는 도훈이의 젖꼭지를 혀로 빙글빙글 ?아 주었다.
부임이는 도훈이의 다리쪽에 앉아서는 자지 냄새를 코로 깊숙히 빨아 대고 있었다.

이때 딸그락 소리와 함께 한별이가 들어왔다.
정아는 들어오던 한별이에게 조용히 하라고 하고는계속 도훈이의 젖꼭지를 가지고 놀앗다.
부임이 아줌마는 도훈이의 다리곁에서 열심히 자지 내음을 맡고 있었다.
한별이가 작은 소리로 성을 낸다.
"엄마..... 아줌마.....미?어? 지금 모하는거야...?"
부임이가 보지도 않고 말했다
"한별아 빨리 씻고 오기나 해..... 도훈이는 벌써 아까전에 우리가 먹었어...키득키득"
하면서 지퍼를 내리고는 살며시 도훈이의 자지를 손으로 꺼내었다.
빳빳하다 못해, 굵은 핏줄까지 서있었다.
"모라구요? 저놈의 새끼가 근데....."
"한별이 넌 좋겟다. 도훈이가 업청난 정력가던데...?하며
자지를 아주 살며시 포개어 물었다. 그리곤 입술을 이용해서 아주 살살 위, 아래로 빨기 시작했다.

한별이도 이제는 점점 흥분하기 시작했다.
지난 번에 엄마하고 자기하고 부임이 아줌마를 따먹던 생각도 나고
도훈이랑 처음 섹스했던 생각이 나자 자기도 모르게 손이
브라우스의로 젖가슴과, 청바지 위로 보지를 스담기 시작했다.
"하~~~"
한별이가 먼저 옷을 벗기 시작했고, 정아와 부임이도 옷을 모두 벗어 버렸다.
세 여자 모두 완전히 발가 벗었다.
"도훈아, 도훈아?" 정아가 도훈이를 깨웠다.
"음...음.. 어? 아니...? 아줌마..." 도훈이는 소스라치게 놀라며 일어나 앉았다.
자기 앞에는 한별이도 있었다.
"오빠... 이따가 끝나고 나한테 죽~~~었어...." 하며 주먹을 휘둘러 댄다.
"한별아... 그, 그게"
"시끄러워...." 하며 한별이가 입술로 도훈이의 입을 막아 버렸다.
"이리 내려와... " 부임이가 반바지를 잡고는 밑으로 내린다.
모두가 벌거 벗었고, 정아가 먼저 누워있는 도훈이 위로 올라가서는 정아의 젖가슴으로
마치 안마를 하듯이 도훈이의 몸전체를 쓰다듬기 시작했다.
"아흐흐... 아줌마..."
밑에서는 부임이와 한별이가 움직이는 틈새 사이로 도훈이의 불알과 자지를 연실 빨고 ?고 있었다.
"어흐흐흐흐....." 부임이는 도훈이를 비벼대는 정아의 보지와 항문주위를 틈틈히 ?아 주기도 했다.

정아는 도훈이에게 아주 진한 키스를 해주었다.
그러자 도훈이가 참지를 못하고 정아의 얼굴을 부여잡고는
혀를 깊숙히 넣었다 뺏다를 반복했다.
"찹.찹.찹..."
"언니 누워봐..."
정아가 자리 에 눕자 부임이는 정아 이로 올라 타서는 자신의 보지를
정아의 입으로 가져 갔고, 도훈이에게는 정아의 보지를 빨게 했다.
그러자 한별이는 도훈이의 H으로 가서는 도훈이으 자지를 물었다.

네사람은 완전히 엉켜서 서로를 탐닉 하고 있었다.
"아흘...."
"학.학..."
"울~~~ 어흐흐흐..."
한참을 서로가 애무 하고 있었다.
두훈이가 일어나 앉으며, 한별이의 엉덩이를 치켜 세우며 한별이의 보지에 자지를 들이 밀었다.
"아~~~ 들어 왓다...."
그러자 부임이가 한별이 킹으로 가서는 자기 보지를 빨아달라고 했다.
"후루루...후루루..."
"어흐흐흐흐...."
이런 모습을 보면서 정아는 뒷치기 자세로 엎드려서는
부임이와 키스를 하며 자신의 보지를 손으로 쑤시고 있었다.
"아흥..어떡해.... 어떡해....아우~~~"
그리고는 보지를 빨고 있는 한별이의 손하나를 잡고서는 자신의 후장에 갖다 댔다.
한별이는 무슨뜻인줄 알고는 손가락으로 정아의 후장을 수셔대고
또 다른 한손으로는 부임이의 보지 속을 들락 대었다.

한별이의 뒤에서는 도훈이가 떡치는 소리를 내며 열심히 박고 있었다.
'퍽.퍽.퍽.퍽....철컥.철컥.철컥... 퍽.퍽.퍽....'
"아흥...오빠... 아학...아학...."
밀려 오는 쾌감에 한별이는 고개를 들었다가 부임이 보지를 핥다가를 반복 했다.
"한, 한별아 오빠 벌써 쌀려고 한다... 우~~~"
"오빠, 내 입에다 싸줘....."
"알,알았어... 윽...우~~~"
도훈이가 자지를 빼고 일어나자 한별이는 무릎을 꿇고 앉아서
흔들어 대고 있는 도훈이의 자지 앞에 입을 갖다대었다.
그리고 동시에 정아와 부임이도 같은 자세로 끄ㅜㅀ고 앉아서 입을 대고 있었다.
"우아아아~~~~"한참을 딸딸이를 치던 도훈이의 자지가 폭발을 했다.
'찌지지직...직..직....'
"헉.헉.헉...."

세여자의 얼굴에 도훈이으 좃물이 모두 튀엇고
누가 먼저 랄것도 없이 정아와 부임이 , 한별이는 얼굴과 목에
도훈이의 좃물을 비벼댔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으아아 [19세](서울)
야설 너무 봐서 그런지 막 느끼고 싶네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