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어린 CD와의 외출 - 중편3장
16-01-23 18:49 3,457회 0건


경고!!!!!


이 이야기는 여장남자; 크로스드레서에 관한 이야기이니 취향이 아닌분들은 권장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경고를 했는데도 불구하고 뻘 댓글,쪽지보내는 난독증환자들은 쪽지나 댓글 전부 무시합니다~~











진짜 오랫만에 이 이야기 다시 쓰네요^^;;;

생업에 열심히 종사하느라 정신도없고..... 요즘엔 시간나면 글 말고 진짜로 만남을
몇번해서 쬐끔 바빳네요ㅎㅎ

자~~지난번에 이어서 계속 어린 시디와 쌍으로 갱뱅당하는걸 써볼게요~~ㅎㅎ




그아이의 입을 채우고있는 남자가 그아이의 머리를 당겨서 더 깊이 그의 단단한 고기방망이를 목구멍까지 밀어넣자
그아이는 거의 구역질에 가까운 소리를 내고있었고 그아이의 엉덩이 사이의 좁은 구멍을 자신의 딱딱한 자지로 쑤시고
들어가던 아저씨는 그아이의 귀에대고 나에게도 들리게
"애기야~너무 긴장하지마~ 살살해줄게~ 너무 아프면 말해~ 응?"
하고는 천천히 그의 몸을 그아이의 몸속으로 밀어넣었고 그아이는
"우억~~꺼억.....어어억~~엉~~엉~~"
하는 짐승같은 우는 소리를 내면서도 자신의 엉덩이를 그아저씨의 허리로 같다붙이고 한손으로는
그아저씨의 손목을 잡고 한손으로는 앞에있는 자신의 입에 자지를 넣은 남자의 엉덩이를
움켜쥐고 있는듯했다.......
그런 장면이 내 바로 옆에서 벌어지니 나는 미치도록 흥분해서 나도 내 몸의 모든구멍을 저렇게 낮선 남자들의
욕망의 도구들로채우고 싶은 욕구가
불길 처럼일어났다.......

그아이의 뒷보지 속으로 아저씨의 딱딱한 몽둥이가 들어가기 시작하자 그아이는 "꺼억~~컥!!!" 하더니
입에 넣고있던 남자의 자지를 살짝 빼고는 "아저씨~살살이요~~아퍼요....흑......천천히요....."
하자 그아저씨는 자신의 자지를 그 좁은 뒷보지에서 빼더니 젤을 그아이의 보지안에 더 짜 넣고는
얼른 다시 자신의 자지를 주물주물 하더니 여린 뒷보지에 밀어넣기 시작했다......

그아이는 이번에는 좀 덜아프고 기분이 좋아지는지 앞에 남자의 몽둥이를 미친듯이 고개를 앞뒤로
움직이면서 빨아대고 입사이로 "아흐흥~~쪼옵~~쭈웁~~하악~~학~~" 하는 소리를 내더니
앞에 남자의 엉덩이를 꽉 움켜쥐고 앞뒤로 흔들고 있었다.

그아이의 몸속에 자신의 자지를 밀어넣던 아저씨는 "어후~이 아가씨 완전 용광로구만 내 자지가 타겠구만~웰케 뜨거워?"
하더니 점점더 천천히 허리를 그아이의 엉덩이로 붙이니 그아이는
"아웁~~허윽~~이잉~~쫍쫍~~츄룹~~"
하는 소리를 내면서 열심히 앞에있는 남자의 자지도 빨고 있었다....
자신의 허리를 어린아이의 엉덩이에 완전히 밀착시킨 그아저씨는 "아하~~이제 다 들어갔다....안아퍼? 이제 천천히 박아줄게~"
하더니 서서히 리드미컬하게 자신의 허리에 왕복 운동을 하자 그아이의 몸이 자연스럽게 앞뒤로 움직이면서 입에 물고있던 육봉도
넣다 뺐다하면서 "컥~꺽~~하윽~하윽~하잉~~?춥~~??~~"
하면서 자신의 앞뒤의 구멍을 남자들의 욕망덩어리들로 채우고 그 단단한 살덩어리들을 자신의 몸안에 받아들이는 여자로서 느끼는 희열과 쾌감을
느끼기 시작하는듯 싶었다......

내 가슴을 열심히 빨던 남자도 옆에서 하도 요란하게 박고 빨고 해대니 내 젖꼭지에서 입을떼고 고개를 들고 옆에서 벌어지는 광경을 구경하면서
가슴을 움켜쥐고 주무르기 시작했다.
내 앞에서 스커트속으로 손을 넣았던 남자도 옆에서 벌어지는 라이브 AV야동이 더 재미있는지 내 팬티에서 손을빼고는 자신의 지퍼를 내리고 물건을
꺼내고 있었다.
난 한손으로 그남자걸 잡아서 좀 주무르다가 입에넣고 살살 혀로 돌리니 "어헉~" 하는 소리를 내더니 내 뒤통수를 잡고 허리를 앞뒤로 흔들었다.
내입술을 조금 좁혀서 살살 흡입하듯이 빨았더니 '어후~잘빠네~" 하면서 입안이 꽉차게 부풀어 올라서 혀로 귀두와 봉사이를 긁어주었다.

난 한손으로 내 가슴을 빨던 남자의 물건을 옷밖으로 더듬으니 얼른 자기걸 꺼내서 손으로 좀 만져주자 금새 딱딱해졌다.
다른 손으로는 그아이의 브래지어 안에 손을 넣고 딱딱해진 꼭지를 손가락 사이에 끼우고 살살 비틀어줬다......

호리호리 날씬한 아이가 엎드려서 앞에 남자 자지하나 물고 뒤로는 엉덩이사이로 아저씨 물건에 박히면서 끙끙 거리자 주변으로 사람들이 엄청 모여들었다.
나도 입에 하나물고 손에하나 쥐고 흔드니 여기 저기서 손이 양쪽브래지어 안으로 들어와서 도데체 누구손인지도 모르는상황에서 마구 가슴을 주물러대는데
갑자기 손두개가 내 스커트속으로 들어오더니 하나는 단추를 푸르려고하고 하나는 팬티속에서 미끌미끌 해지고 딱딱해진 앞보지를 만지다가 서로 손을 치면서싸우는 황당한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그아이 입속에 자신의 자지를 담금질하던 남자가 "어어억~~" 하더니 몸을 마구떠는게 보이고 그아이의 뒤통수를 꽉 잡고는 "어린게 잘빠네~~ㅎㅎ" 하면서 침과 자신의정액으로 번들번들해진 자기육봉을 그아이의 입술에서 꺼내고 그아이는 마시지는 안았는지 입술밖으로 주르륵 흘리면서 뱉어내면서
"아응~아윽~~헉....하악~~아저씨 넘 좋아요....더 세게 박아주세요~~하응~~" 이러니 열심히 어린아이를 뒤에서 자신의 자지로 쑤시던 아저씨가
"처녀보지가 다르긴 다르다~헉,허억, 구멍안에서 막 내 자지를 주무르느만~~" 하더니 '퍽,퍽,퍽,퍽' 소리가 나게 그아이의 몸안에 더 세게 박아댔다.
내가 그아이의 가슴을 주무르는데 건너편에서 그아이의 반대쪽 가슴에 브래지어컵을 확~내리는 느낌이 들더니 누군가가 고개를 몸밑에 넣고는 그아이의
완두콩같은 통통한 유두를 '쪽~~쪽~쪼옥~~' 하면서 빨기 시작하자 그사람의 머리카락이 내 손에도 닿았다......

그아이는 "허엉~~허엉~~하앙~하악~~엉엉~난 몰라~~" 이러면서 양손으로 앞에 의자를 꽉잡고 몸을 뒤에서 자신의 뒷보지를 미친듯이 마구 쑤셔대는 아저씨의 피스톤 운동에 맏기고는 울부짖고 있었다.
그러더니 "아으욱~~!!!아우!!!" 하는 소리가 들리더니 마치 백미터 단거리 달리기하듯이 엄정난 속도로 뒷치기를 하던 아저씨가 몸을 부르르 떨더니
그아이의 등으로 몸을 떨구고나서 "헉....헉.....헉.....헉......" 하더니 "너무 쪼여서 못견디겠다ㅋㅋ" 그러더니 "내가 넓혀놨으니 딴놈한테 박혀도 안아플거야ㅋ"
그리고는 엉덩이를 찰싹 때리고 자신의 자지를 그아이 뒷보지에서 뽑았는데 콘돔앞에 하얀물이 꽉차서 축 늘어진채로 의자에서 내려오는게 보이자 내 손안에 있던 자지가 휙~빠지더니 그냥 노콘으로 그아이 뒷보지에 넣으려해서 내가 얼른 손으로 그아이 엉덩이 막고 입에넣고 빨던 고기몽둥이도 빼내고 내 핸드백서
콘돔 꺼내서 주니 투덜거리고 얼른 포장지 찢어서 급히 씌우더니 쑤욱~ 자기걸 밀어넣었다.....

그아이는 거의 반정신 나간상태로 남자들의 욕구를 채워주면서 자신의 육체가 낮선 남자들에게 마구 범해지는 쾌락에 중독된듯이 눈이풀린 상태로 엉덩이를 막 들이대면서 "하윽~아저씨잉~~더 세게 박아줘~~하윽~~" 이러자 새로 그아이의 뒷보지를 박기시작한 남자는 허리를 세게 움직이면서 그아이의 가터벨트를 움켜쥐고 마치 말고빠쥐듯 서서 박아댔다......
그러자 그아이 앞에 내입에서 뺀 남자가 자신의 자지를 주무르면서 그아이의 얼굴에 들이대자 그아이는 굶은 짐승처럼 입에넣고는 게걸스럽게 빨아댔다.

난 남자들 육봉보다는 그아이의 먹음직한 젖꼭지가 더 맛보고 싶어서 몸을돌려서 그아이의 브래지어를 내리고 계속 그아이의 가슴을 빨아먹던 남자와 같이 양쪽유두를 나눠서 빨기 시작하자 그아이의 몸이 마구 떨리더니 "어엉~~엉엉~~끄윽~~컥컥...." 하면서 입에넣은 남자의 욕정덩어리와 뒷보지를 들락날락하는 자지의 움직임에 몸을 흔들면서 양손으로 주변에 바지 지퍼밖으로 꺼낸 자지들을 마구 만져대고 있었다......
그아이는 자신의 앞보지만 빼고는 나와 세남자에게 뒷보지 입, 양쪽 가슴을 점령당하고 그것도 모자라는듯 양손에 남자들의 육봉을잡고 흔드는데 진짜 작정하고 남자들의 욕정어린 음흉한 눈빛과 그틀의 몸에서 제일 딱딱한 욕정해소용 후끈한 막대기들을 즐기는듯했다........

내가 그아이의 몸밑에 고개를 넣고 브래지어를 치우고, 자신의 육체에 가해지는 쾌락으로 딱딱하게 굳어있는 일반여자들 만큼이나 통통한 젖꼭지를 내 혀로 감싸고 입안으로 살살 빨아들이면서 유륜과 유두를 혀끝으로 긁듯이 빨리움직였더니 그아이의 몸이 움찔움찔 반응하더니 자지를 물고있는입사이로 "커윽~컥~허윽~~쩌웁~~흐응~~우읍~~흐응~~" 하면서 소리도 더 나기시작했다.

난 오랫만에 맛보는 달콤한 어린시디의 살샘새와 민감한 반응에 슬슬 몸이 후끈해지고 있는데 내 스커트속으로 손을 넣었던 남자는 내가 가슴을 빠느라 의자에서 돌아앉자 내 스커트 단추를 두개를 더 풀러서 내 팬티 위까지 스커트가 완전히 벌어지게 하더니 내조그만 티팬티를 확~옆으로 치우고는 내 앞보지를 천천히 주무르자 나도모르게 그아이의 쫄깃한 꼭지를 살살 깨물다가 입밖으로 "아흐응~~하아~~" 하면서 소리가 흘러나오자 다른 손으로 내 티팬티의 엉덩이 부분을 치우려고해서 얼른 엉덩이를 들고 손으로 내티팬티의 가는 뒷부분을 뒷보지 옆으로 잽싸게 치우자 두툼한 손가락이 내 뒷보지를 찾기시작했다......

나는 계속 그아이의 가슴에서 입을떼지않고 엉덩이를 살짝 들고 의자 등받이에 다리를 걸고 두다리를 완전히 벌려주니 내 뒷보지구멍을 찾던 손가락이 내 뒷보지의 바깥쪽 주름을 천천히 손가락으로 돌리더니 구멍안으로 밀고들어오자 난 "아흑~~넘 좋앙~~"하고 소리를 내자 그남자는 갑자기 덥썩 내 앞보지를 입속에 넣었다.....
갑작스런 쾌감에 내양손을 내 다리사이에 머리를 처박고 내앞보지와 뒷보지를 마구 농락하는 남자의 머리를 움켜쥐고 "하윽~~엄마~넘 좋아~~흑~~"
하면서 양팔로 내가슴을 모으니 자연스럽게 가슴골이 생겨서 더 보기가 좋아지자 자신의 자지를 그아이의 손에 쥐어주고있던 남자하나가 내 브래지어를 확 끌어나리고 가슴을 움켜쥐고 주무르면서 꼭지를 손가락으로 살살 비틀기 시작해서 미친듯이 그아이의 유두를 잘근잘근 깨물면서 빨아댔다.....

그런 모습을 보고 서있던 남자하나는 내 남아있던 반대쪽 가슴을 입술로 덥치고는 게걸스럽게 빨기시작했고
난 "아흥~~?옵~~쪽~~하잉~" 하면서 그아이의 가슴을 빨아대니 내 다리사이에 얼굴을 묻고있던 남자는 머리늘 내 다리사이에 더 깊숙이 밀어넣었다

난 내앞보지가 너무 뜨거운 자극을 받아서 살짝 겁이날정도였는데, 그남자가 자신의 목구멍까지 내 압보지를 넣어서 그런거였다.....
그남자는 내 뒷보지에 손가락한개를 완전히 집어넣고 넣았다 뺐다를 반복하기 시작했고 난 내 앞뒷보지에서 느끼는 쾌감에 "아윽~~하익~~허엉~~엉~" 하는 소리를 나도 모르게 내고 있으니 내 가슴을 빨던 남자가 더 세게 내 젖꼭지를 빨아대고 그아이의 입에 자신의 자지를 넣고 내가슴을 주무르던 남자는 "어어어억!!!" 하면서
허리를 움찔 움찔하는것 같더니 그아이의 입에 잔뜩 사정을했는지 그아이가 "컥~꺽~꺼억~하아~하아~~" 하는 소리가나고는 그아이의 턱밑으로 끈끈한 액체가 주르륵 떨어지고 있었고 그남자는 자신의 자지를 얼른 그아이의 입에서 꺼내고는 주무르던 내 가슴에 달려 들고는 빨아대기 시작했다.....

난 내양쪽 가슴,앞뒷보지, 입에 물고있는 그아이의 젖꼭지등 모든 내몸의 성감대를 자극받고 있어서 마치 구름위에 누워서 전기감전을 당하는 느낌이 들기시작해서
"아윽~~~하윽~~~하잉~~~하악~~아앙~~하앙~~" 하면서 소리를 내기시작하자 그아이가 "언니~내가슴 계속 빨아줘~~얼른!! 언니 넘좋아!!!" 이러더니
"아저씨!! 더빨리~~얼른~~아윽~~하윽~~조금더 밑으로!! 허엉~허엉~~엄마.....엄마엄마~~난몰라~~어떻해,어떻해.....나 죽어~~~허억~~어엉~~엉엉아앙아앙~~아아악~~~" 하더니 그아이의 가슴을 빨고있던 내 얼굴옆에 뜨끈한 액체가 확 덮쳤고 냄새도 전혀없는 끈적한 물같아서 남자들것과는 조금 다른느낌이었다.

그아이는 몸을 마구 떨면서 미친듯이 양손에 잡고있는 자지들을 흔들어대고 "언니언니언니~~나 어떻함좋아~~하악~~하악~~죽을거같애~~엄마엄마~~하윽하윽~~" 이러니 뒤에서 미친듯이 자신의 자지를 피스톤 운동하던 남자가 "어어어어~~어억~!!!!" 하더니 강하게 2~3번을 그아이의 엉덩이에 자신의허리를 팍팍 소리가나게 때리더니 자신의 번들번들해진 자지를 빼고는 콘돔을 확 벗기고 땅바닥에 버리고는 자신의 몽둥이를 그아이 엉덩이에 비볐다.

그아이는 완전히 지친듯이 자신과 주변사람들이 몸밖으로 싸놓은 끈적끈적한 국물들로 뒤덮힌 내 옆의 의자에 무너지듯이 앉고는 가쁜숨을 몰아쉬고 아직 주변에 그아이를보고 성나있는 자지들을 손으로 계속 주무르고 있었다....
나는 양쪽 가슴을 두남자에게 빨리면서 앞뒷보지까지 먹히는 상황이라 완전히 실신직전 이었다.....

내 앞보지를 먹던 남자가 혀로 내 앞보지 클리를 살살 돌리면서 내 뒷보지에는 손가락을 하나 더 넣고 왕복 속도를 점점 더 빨리하더니 뒷보지 구멍 안에있는 전립선 G스팟 부위를 긁기시작해서 난 "어머!!!아학~~아저씨 나 쌀거같애!!! 아응~~아흥~~아잉~~하악~~하악~~어마!!!" 그랬더니 입에 더 깁숙이넣고는 내 앞보지를 마구 아래위로 빨면서 손가락도 뒷보지를 쑤시면서 손가락 하나는 계속 내 G스팟을 계속 자극했다.....마치 내가 자기입안에 내 앞보짓물을 싸라는듯이........

난 "하윽~~하응~~엄마~~아잉~~나 나와~~하윽하익~~허엉~~엉엉~~흐윽~~" 하면서 몸을 미친듯이 떨면서 그남자의 입안에 내 앞보지물을 터뜨렸고 그남자는 계속 아래위로 움직이면서 입밖으로 내 앞보지물과 자신의 침을 막 흘리고 내 뒷보지를 계속 쑤셔대서 난 "아흑~~하윽~~허엉~~허엉~~아저씨~~그만~~죽을거같애~~아윽~~~"
그랬더니 얼른 얼굴을 내 앞보지에서 들고 자신의 손가락을 뒷보지에서 빼더니는 씨익~웃으면서 자기 자지를 얼른 내 얼굴에 들이대서 난 상당히 짧지만 두툼한 그아저씨의 딱딱하게 부풀어오른 몸한쪽을 입에물고 혀로 감았다......

그러자 그아저씨는 내 머리를 잡고는 마구 앞뒤로 흔들었고 내 가슴을 빨던 남자들은 다 떨어져나가고 다른 남자들이 손으로 내 양쪽 가슴을 주무르기 시작했다.

옆에있던 그아이는 어느샌가 또다른 남자의 자지를 입에넣고 빨고있는지 "하웁~~쫍~~쪼옵~~" 하는소리가 들렸다.


다음 시간에 계속 이어집니다~~




이번에 다 못끝내고 다음번에 끝내도록 하려고 합니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그냥이 [21세](인천)
성격은 조용/차분하며 키는164, 폰섹이나 주말애인 찾아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