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나의 이반 이야기 - 9부
16-01-23 15:37 1,731회 0건
나의 이반 이야기(9부)

한 달 동안 강석을 잘 피해 다녔다. 몇 번 합숙소를 나와 집에 왔다는 말을 들었다. 그때 나에게 연락을 했었는지는 몰라도 만나지는 않았으니까. 영식과도 일이 바쁘다는 핑계를 대고 만나지 않았다. 아들과 하고 아버지와 한다는 것이 비윤리적이기 때문은 아니다. 이미 세상에서 비윤리적이라고 손가락질 하는 일들을 얼마나 많이 저질렀다고 그런 것 때문에 영식을 만나지 않은 것은 아니다. 어떤 때는 엄마와 딸을 동시에 범하는 상상을 한 적도 있었고, 또 아버지와 아들과 함께 빨고 빨리는 상상을 한 적도 있었다. 아버지와 아들이 동시에 탑이라 두 사람에게 당해도 좋고, 아버지와 아들이 둘 다 바텀이라 두 사람을 박는 것도 상상했었다. 아버지는 바텀이고 아들은 탑이라 아들이 아버지를 박는 것을 옆에서 돕는 상상을 하면서 혼자 싼 적도 있었다. 그런데 왜 피했냐? 영식이에게 미안했기 때문이다. 내가 아들과도 박았다는 것을 알면 얼마나 충격을 받을까? 그런 마음으로 영식이 것을 받기에는 자신이 없었다.

회사에서 저녁을 먹고 집에 도착한 것은 8시 반쯤이었다. 주차할 자리가 없어 집에서 좀 떨어진 곳에 차를 세우고는 집을 향해 몸을 돌렸을 때 시커먼 두 그림자가 나타났다. 강석이였다. 강석이 옆에는 강석이보다 좀 더 키가 크고 몸이 좋은 아이가 같이 있었다. “안녕하세요? 아저씨” “으응, 강석이냐?” 그러자 강석이 옆에 있던 아이가 “이 새끼야?”라고 묻는다. 무슨 소리인지 감이 오지 않아 어리둥절하고 있다가 “강석이 친구인 것 같은데 그게 뭐하는 말버릇이냐?”라고 타이르자 갑자기 발이 올라오며 배를 강하게 찬다. 발에 맞은 나는 저만큼 둥그러진다. “걸레 같은 새끼가 무슨 어른 행세야” “가만히 있어. 일단 말로 하고.” 강석이 말리며 “아저씨, 그 동안 저를 피하셨죠?”라고 한다. 간신히 몸을 일으켜 배를 움켜잡은 채 “무슨 소리야! 피하긴 누가 피했다고?”라고 한다. “전화번호가 바뀌었든 대요” “그건 사업상 필요해서..” “그럼 오늘 우리랑 같이 놀아도 되죠?” “나중에 하자. 오늘은 시간이 없어” 다시 강석이 친구의 손이 귀뺨을 강타한다. “이런 새끼에게는 좋은 말이 필요 없어.” 넘어진 나를 향해 발로 툭툭 치며 짓밟는다. 그런 나를 보며 강석이는 “영환아. 들어. 같이 아저씨 집에 가자” 영환이 나를 일으키며 끌고 가려고 한다. 나는 일단 버티며 “집? 우리 집? 우리 집에는 왜?” “왜긴요? 친구 아들인 나를 따 먹었다고 아줌마에게 책임지라고 해야죠.”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러지 말고 우리 조용한 데 가서 이야기 하자” “아! 그래요? 봐 둔 곳이 있으니까 따라 오시든 지요.”

집 주변에는 공사를 하다 사정이 생겨 흉물처럼 남겨진 건물이 있었다. 언제 보아 두었는지 그곳으로 끌고 간다. 지하실로 끌려가 사정을 한다. “강석아! 그래도 아버지 친구인데 이러면 안 되지.” “그럼 친구 아들에게 했던 것은 괜찮구요” “그건 몰랐을 때잖아. 이제 그냥 넘어가자” “아! 그러세요. 그럼 영환이는 친구 아들도 아니고 하니까 괜찮겠네요. 영환이가 아저씨 후장을 따 먹고 싶대요. 나는 보고만 있을 거니까 됐죠?” 두 아이가 비웃듯이 웃을 때에 틈을 본 나는 잽싸게 계단을 올라간다. 1층으로 거의 다 나왔을 때 뒷덜미를 잡히고 끌려 내려간다. 영환이의 주먹과 발길이 사정없이 떨어진다. “이 새끼가 어딜 도망하려고 해. 야! 너 나를 물로 봤어?” 그래도 나은 것 같은 강석이에게 사정한다. “강석아! 강석아!” “그때 아저씨가 이렇게 강간을 당하는 것도 상상한다고 썼잖아요. 그냥 즐기세요.” 한다. 강석이와 채팅을 하면서 이런 저런 말을 한 것을 진짜로 알고 있나 보다. “강석아 그건?”
“새끼, 더럽게 말이 많네. 야! 일단 조근 조근 패고 나서 이야기 하자.” “정하세요. 맞고 하실래요? 그냥 하실래요?” 어쩔 수 없다. 일단 요구를 들어준 다음에 빠져 나가야지.

영환이의 허리띠를 풀고 팬티를 내려 물건을 보았다. 내가 여태까지 보았던 중에 가장 큰 것 같다. 이 정도면 살인 무기다. 영환이 머리카락을 잡고 사타구니로 끌고 간다. 어쩔 수 없이 입에 물었다. 역겨운 냄새가 확 다가온다. 한 입에 들어가지 않을 정도다. 손으로 잡고 반쯤 물고 빨기 시작한다. 옆으로 강석이가 다가 와 자지를 내민다. “내 것도 빨아 봐.” 한숨을 쉬며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이번에는 강석이의 것을 빤다. 빨리 원하는 것을 해 주고 집으로 가는 수밖에 없다. 영환의 것과 강석이의 것을 한꺼번에 잡아 입에 넣는다. 입이 터질 것 같다. “와! 씨발 진짜 잘 빠네” 영환이 소리를 지른다.

영환이 자신의 것을 빼더니 “다 벗어”라고 한다. 입으로 끝내려고 했는데. “그건 하지 말자. 아무런 준비가 안 됐잖아” “새끼가 또 말이 많다. 안 되겠다. 너 이제부터 반말 하지 마. 강석이 마누라가 되고 싶다고 했다며. 그리고 뒤로 받았으면 마누란데. 어디 하늘같은 남편에게 반말이야.” 어이가 없다. 내가 언제 강석에게 마누라라고 했으며 또 받는 사람은 다 마누라라는 인식은 어디서 나온 건지. 그렇다고 반항하다가 또 맞을 수는 없을 것 같다. 안 그래도 온 몸이 멍투성이다. 또 옷을 벗지 않는다고 그대로 내버려둘 것 같지도 않다. 찢어진 옷으로 어떻게 집에 들어갈 것인가? 아무 말도 없이 옷을 벗었다. 내가 옷을 벗는 동안 강석과 영환도 옷을 벗는다. 영환은 강석과는 다르게 볼륨이 있는 탄탄한 몸매다. 그나저나 저 큰 것을 어떻게 받나.

영환이 탁자 위에 올라가서 누우라고 한다. 먼저 박을 모양이다. “저! 강석씨 먼저 하면 안돼요?” 어쩔 수 없이 존대를 하며 사정을 한다. “왜?” “영환씨게 너무 커서..” “그래? 강석아 네가 먼저 박아라” 강석이 다가온다. “저 강석아! 침을 잔뜩 묻혀서라도 발라줘” “씨발, 또 반말이네. 너 나는 우습게 보여?” 강석이 그냥 자기의 것을 아날에 넣으려고 한다. 이완도 되지 않고 젤도 바르지 않은 나날이 찢어질 것 같이 통증을 부른다. “강석씨, 강석씨 제발.. 제발 부탁해요” 어쩔 수 없이 존대로 사정을 한다. 강석은 살짝 들어간 자신의 것을 빼고 손에 침을 뱉어 아날에 바르고 집어넣는다. “천천히, 천천히 해 주세요” 강석의 것이 천천히 들어온다. “아.. 악” 그래도 아프다. 그런 나를 향해 영환이 자신의 것을 입에 물린다. 반드시 누워 아래로는 강석의 것을 받고 고개가 젖혀진 상태에서 영환의 것을 받는 것이다. 이런 상태로는 빨 수도 없다. 그냥 입을 벌리고 있을 뿐이다. 강석의 것이 깊이 들어온다. 영환의 것이 목젖을 건드린다. 침을 삼키지 못해 질질 흘린다. 아날에서도 액이 나오는지 아날의 통증이 잦아든다. 통증이 쾌감으로 빠뀌어진다. “으응.. ”하는 소리에 느껴지는 몸이 내는 소리가 섞여 있다. “바꾸자” 영환이 말하자 강석이 자신의 것을 뺀다. 아쉬움이 남는다. 영환을 나를 탁자에서 내려오게 하고 엎드리도록 한다. 탁자를 잡고 엎드리자 영환의 것이 뒤로 들어온다. 이미 강석의 것을 받아 이완이 되어 있음에도 다시 고통이 다가온다. 이를 악물고 억지로 참는다. 강석의 정액을 안에서 받았으면 좀 나았을 것을. 아날이 꽉 차는 느낌이다. 영환이 허리를 움직일 때마다 내 몸도 따라서 움직인다. 1분쯤 지났을까? 다행히 오래 가지 못하는 편인가 보다. 영환이 허리를 놀리는 속도를 빨리 하더니 순간 멈추고 엉덩이를 잡아 당겨 자지를 깊이 넣는다. 뜨거운 것이 안에서 터지는 것이 느껴진다. 영환이 빠져나오자 강석이 자신의 것을 집어넣는다. 영환의 것을 받은 다음이어서인지 수월하게 들어간다. 강석의 움직임에 따라 내 허리도 움직인다. 다시 쾌감이 다가온다. 그때 영환이 자신의 것을 다시 입에 넣는다. 사정을 해서 작아졌지만 여전히 입에 가득하다. 혀를 사용하여 정액이 묻은 자지를 깨끗이 청소한다. 그때 나도 터진다. “아! 아! 악” 소리를 내며 바닥으로 정액이 주르르 떨어진다. 강석의 것도 동시에 터졌다.

아이들은 자신들의 옷을 입고 가버렸다. 주머니에 손수건을 꺼내 앞과 뒤를 닦는다. 밖으로 나와 닫힌 가게에 희미하게 보이는 유리에 나의 모습을 비추어보니 초라하기 짝이 없다. 아이들의 장난감과 데리고 노는 개가 된 느낌이다.
이렇게 여덟 번째 이야기를 끝냅니다. 혹시 글을 읽으시다가 같은 성향이거나 느끼고 싶으시면 쪽지를 부탁드립니다.(틱톡 4soraman) 평을 해 주셔도 좋고 여러분의 경험을 말해 주시면 소설에 반영하겠습니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이쁜이 [26세](경기 성남)
좋은 인연 찾습니다, 가능하면 부담없는 애인찾을렵니다.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