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레지즘(Lesism) - 1부20장
16-01-23 20:47 11,902회 0건
굉장히 매니악한 장르의 야설입니다. 레즈비언, 트랜스젠더에 거부감을 가지는 분들은 읽지 말아주세요.양성구유(후타나리)는 남녀 양성을 가진 사람으로 이 소설에서는 여성의 몸에 남성기를 가진 모습으로 그려집니다. 흔히 일본 망가에서 나오는 후타나리와 비슷한 설정입니다.

=============================================================



#35


언제나 고요한 분위기의 유영여고 4층 복도. 몇몇 동아리실에서는 가슴에 낭만이 가득한 여고생들이 달달한 로맨스를 피우고 있었고 핫 유의 옆 동아리실에서는 삐걱대는 책상과 여자끼리 맞닿는 피부의 소리가 들려왔다. 4층의 빈 교무실은 각 동아리에서 돌아가며 청소를 하고 있는데 폐쇄를 하지 않는 이유가 작동되고 있는 CCTV가 그곳의 여고생들을 촬영하고 있다는 소문도 돌았다. 그런 소문이 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빈 교무실에서는 매일같이 수많은 여고생들끼리 섹스를 하고 있었다. 핫 유 동아리실에 홀로 앉아 휴대폰을 바라보고 있는 유나는 옆 동아리실의 소음 때문에 조금씩 흥분하고 있었다. 삐걱대는 책걸상과 피부끼리 맞닿는 소리가 옆 동아리실에까지 들릴 정도라면 얼마나 격렬하게 섹스를 하고있는 걸까. 신음소리는 조절하고 있는지 조금밖에 들리지 않았지만 간간히 들려오는 두 여자의 신음소리는 유나의 팬티를 젖게 만들었다.

[ 4층 교무실로 와 ]
[ 거기사람많잖아요 동실에있을게요 ]
[ 거기 아무도 없을텐데? 혼자서 머하게 나바빠 ]

유리와 카톡을 주고받으며 유나는 옆 동아리실의 신음소리에 취해가고 있었다. 유리 언니도 섹스를 하고 있고 민희도 섹스, 혜림이도···. 유나는 채워지지 않는 가슴 속이, 외로움과 질투심을 느끼는 자신이 적응되지 않았다.

"하아앙···, 언니···! 좋아···!"
"하아···, 학···, 하아아······!"

옆 동아리실에서 들려오는 신음과 음란한 목소리들. 유나는 H라인 교복 스커트 속으로 손을 넣어 살짝 젖은 팬티를 문지르기 시작했다. 옆 동아리실의 섹스가 과열됨과 함께 유나의 몸도 조금 달아올랐다.

'하아···.'

신음은 속으로 삼켰다. 팬티가 조금씩 더 젖어가며 기분이 좋아지자 유나는 다리를 벌리고 적극적으로 팬티에 중요부위가 맞닿는 부분을 문질렀다. 기분 좋았다. 은빈 언니랑 섹스할때도 솔직히 기분 좋았다.

'혜림아, 너랑 섹스하고 싶어.'

속으로 혜림을 부르며 유나는 자위했다. 혜림의 커다래진 자지를 상상하며 그것을 빨고 삼키고 자신의 보지에 박는 그림을 그렸다.

'나도 널 좋아해. 네가 원하는 거 뭐든지 해줄수 있어.'

유나는 팬티속으로 손을 집어넣었다. 그리고 가운데 손가락과 약지를 혜림의 자지라고 상상하며 보지 속에 박아넣었다. 흥분된 가슴이 뛰어오르며 보지속에서는 애액이 흘러내렸다. 유나는 고개를 뒤로 젖히며 신음을 흘렸다.

그때 동아리실의 문이 열렸다. 방금까지 교무실에서 섹스를 하다가 온 유리와 은빈이었다.

"유나, 기다리고 있었어? 교무실로 오라니까."

유나는 문이 열리자마자 벌리고 있던 다리를 바로모아 자위를 하는 모습을 들키진 않았지만 하루의 전부가 섹스인 그녀들은 눈치를 챘다. 보통은 화장품 냄새로 가득한 핫 유 동아리실에서 애액 냄새가 은은하게 느껴졌고 유나의 얼굴은 흥분해서 붉어져 있었다. 그렇지만 유나는 자위를 하고있었다는 부끄러움보다 은빈 언니의 얼굴을 보고 기쁨이 커졌다. 욕정으로 차있었던 가슴이 설렘과 긴장으로 뛰기 시작했고 은빈은 그런 유나의 기대에 부응하듯이 유나에게 다가왔다.

오늘은 왜인지 A라인 스커트를 입고있는 은빈 언니였는데 그 속의 자지를 상상하니 혜림이가 떠올랐다. 하지만 몸매는 혜림이와 달랐다. 8교시가 끝나자마자 갈아신은 하이힐이 길고 늘씬한 다리라인을 더욱 더 섹시하게 해주었고 조금만 허리를 숙여도 팬티가 전부 보이는 똥꼬치마는 은빈언니의 허벅지를 전부 드러내었다. 허벅지만큼은 유나보다도 튼실해서 굉장히 육감적이었다. 입술에는 섹시하고 진한 빨간색 립스틱을 진하게 발랐고 파운데이션은 연하게, 눈꼬리가 올라간 섹시한 아이라인은 능숙하게 그려져 있었다.

은빈은 유나의 옆에 밀착하며 다리를 꼬아 앉았다. 흐뭇 미소를 지으며 유혹하는 언니의 눈빛이 너무나 섹시했다. 은빈은 유나의 어깨를 감싸안으며 나직이 말했다.

"무슨 일 있구나, 유나?"

그러고는 유나의 입술에 쪽하고 뽀뽀했다. 은빈은 짧은 입맞춤을 통해 유나의 몸이 달아올라있음을 느꼈다. 그리고는 자신의 블라우스의 단추를 하나하나 벗으며 유나의 어깨를 쓰다듬었다.

"왜 그렇게 외로운 얼굴 하고 있니. 언니가 먼저 연락할 걸 그랬네."

블라우스의 단추 세개가 풀리자 꽉찬 B컵에서 C컵 정도 되어보이는 가슴이 드러났다. 브라를 내리고 유나의 팔에 가슴을 밀착했다. 유나는 은빈 언니의 유혹에 흥분을 참지 못하고 신음을 흘려버렸다.

"하흐···."

바짝 밀착된 언니의 몸을 껴안으며 얼굴은 언니의 얼굴에 가까이 했다. 아직은 부끄러운 유나는 먼저 입술을 내밀지는 못했다. 은빈이 빠르게 유나의 입술을 포개어 물자 두 소녀는 서로의 입술을 진하게 빨며 키스하기 시작했다. 유나가 은빈언니의 머리를 껴안고 적극적으로 키스를 하자 은빈은 유나의 엉덩이를 쓰다듬었다. 이윽고 스커트 속으로, 팬티 안쪽으로 손을 넣어 엉덩이를 문질렀다. 굉장히 커다란 엉덩이를 넓게 문지르며 쓰다듬고 혀로는 유나가 빠르게 움직이는 혀를 받아주며 키스했다.

입이 떨어지자 두 여자는 숨을 한번 고르고는 서로의 눈을 마주쳤다. 은빈언니의 도도하고 약간은 날카로워 보일 수 있는 얼굴이, 자신을 안아주고 있는 지금은 너무나 섹시하고 아름다워 보였다.

유나는 자신의 팬티를 내려 벗고는 은빈언니의 허벅지 위로 올라갔다. 언니의 스커트를 들춰올리자 커다란 자지가 팬티 위쪽으로 솟아올라 있었다. 14센치 길이의 커다란 자지. 방금 전까지 섹스를 하고 와서 그런걸까 저번에 봤을 때보다 커보였다. 굵기는 유나의 세 손가락을 나란히 모은 것보다 조금 얇은 정도였다. 은빈언니가 팬티를 엉덩이까지 내리고는 손으로 자지를 잡아 앞쪽으로 세웠다. 유나는 망설임없이 다리를 벌리고 언니의 자지에 다가가 보지에 맞추고는 강하게 하체를 내려 앉았다.

"하으으응···!"
"하···."

보지속으로 14센치의 커다란 자지가 전부 들어오는 꽉찬 느낌. 유나는 쾌감을 느끼며 보지를 꿈틀거렸고 은빈은 그런 유나의 쪼임에 흥분했다. 처녀와 섹스를 자주하는 은빈이었지만 유나의 보지가 특별히 기분이 좋은 이유는 쪼임이 강하거나 처녀라서가 아니라고 은빈은 느꼈다. 얼굴이 예쁘고 몸매가 굉장히 섹시한 것이 강한 쾌감을 주는 요소는 맞았지만 전부는 아니였다.

"하아···, 유나야 정말 섹시해······."

은빈언니의 달콤한 목소리에 유나는 흥분하여 허리를 빠르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커다란 자지가 보지속으로 들어올때마다 온몸이 짜릿하며 오르가즘이 느껴졌다. 유나는 황홀한 표정이 되어 미숙하지만 빠르게 엉덩이를 흔들었다. 아래에서는 은빈언니가 같이 엉덩이를 움직여주며 자지가 깊히 들어가도록 도와주었다. 유나가 욕정이 채워지는 쾌감에 못부림치며 신음에 취해있을 때 은빈은 유나의 블라우스 단추를 풀고 브라를 벗겨내려 가슴을 주무르고 있었다. 가까이서 보니 어마어마한 사이즈의 가슴. 40인치는 되어보이는 가슴이었다.

"유나 몸매, 정말 섹시해···. 부러워···."

그렇게 속삭이고는 은빈언니는 유나의 가슴을 빨기 시작했다. 유나는 그런 은빈언니를 껴안으며 엉덩이를 계속해서 움직였다. 오르가즘에 빠져서 느끼지 못했지만 몇분동안 빠르고 거칠게 허리와 엉덩이를 움직여 유나의 하체가 알이 배길 정도로 지쳐있었다. 눈치를 챈 은빈이 유나를 일으켰다. 유나가 보지에서 자지를 빼지 않으려고 하자 은빈은 유나를 감싸안으며 섹시한 음성으로 가장 사랑스럽게 속삭였다.

"언니가 해줄게."

언니의 섹시한 목소리에 유나는 황홀경에 빠질 지경이 되었다. 그리고 은빈언니에 의해 책상에 엎드려 엉덩이를 언니에게 들이댄 자세가 되었다. 언니는 엉덩이를 붙잡고는 단단하게 발기된 자지를 보지에 박아넣기 시작했다. 자지가 들어오자 유나는 반사적으로 허리를 흔들었다. 엉덩이를 들어올려 자지가 최대한 깊게 들어오게 자세하고 언니의 엉덩이와 맞춰 허리를 같이 흔들었다. 보지속이 자지로 꽉찬 쾌감에도 오르가즘을 느끼고 있었지만 은빈언니와의 정신적 교감또한 유나에게 굉장한 성적 행복감으로 채워졌다.

"하···, 기분 좋아?”
”흐응···, 응···. 하앙···, 좋아요, 언니···. 앙······!"

자신보다 커다란 유나의 엉덩이와 절룩한 허리라인이 예술적으로 아름다웠다. 새하얀 피부도 섹시함에 한몫했고, 무엇보다 엉덩이의 동그란 곡선을 그리는 라인이 너무나 섹시해 은빈을 흥분시켰다. 곧 참을 수 없게된 은빈은 긴박한 목소리로 유나에게 말했다.

"하아아···, 언니 쌀 것 같아, 유나야···. 안에 싸도 돼···?"
"하아앙···! 아앙···, 아안, 안돼요···, 아앙!"

은빈은 자지를 유나의 보지속에 박아넣으며 허리를 강하게 붙잡고 내렸다. 서로의 피부가 맞닿으며 착착하는 소리를 내었고 보지속에는 은빈의 자지와 유나의 보지가 빠르게 마찰되면서 ??되는 야한 소리가 났다. 은빈은 그대로 유나의 안에다가 사정할 기세로 허리를 흔들고 있었고 유나는 황홀한 오르가즘에 온몸이 짜릿했다. 질내사정에 대한 불안감 따위는 느끼지도 못했다.

"하아아···! 유나야···!"
"하아아앙······!"

은빈은 눈을 질끈 감고 절정의 순간 간신히 유나의 보지속에서 자지를 꺼냈다. 보지를 빠져나오는 동시에 정액이 사정되어 보지 바깥에 한번 정액이 사정되었다. 그리고 은빈은 빠르게 유나의 엉덩이골에 자지를 끼워 비비기 시작했고 은빈의 자지는 유나의 엉덩이와 허리, 그리고 머리카락에까지 정액이 분출되어 묻어버렸다.



====================================================================
텍본 요청, 질문, 문의 메일로 보내주세요. [email protected]
추천댓글 항상 감사해요!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너말야 [28세](서울)
안녕하세요~틱톡 아이디 있으세요?톡친구 해보려고 하는데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