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타인의 아이를 임신한 아내 - 4부
16-01-23 20:44 14,393회 0건
일본의 모 성인 사이트에 "妻の加奈がフミ君の赤ちゃんを出産した"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을 번역 각색한 내용임을 밝힌다.

기철은 정상위 자세에서 한 쪽 손으로 아내의 가슴을 주무르고 한 손으로는 뻣뻣한 자신의 자지를 아내의 보지 근처에 대고 문질렀다.

"아흑..."

아내의 가슴에서 모유가 흘렀다. 기철이 손에 힘을 주자 분수처럼 모유가 솟았다.

"아아... 기철씨...넣어줘... 아흑... 제발..."

아내는 자신의 가슴을 주무르는 기철의 손을 잡으며 애원했다.

"어디에?"

기철은 아내의 보지 주위를 자지로 세차게 문지르며 물었다.

"헉헉... 내 보지... 내 보지에 기철씨 자지를... 헉헉..."

"다시 말해."

"어흑... 내 보지에 기철씨 자지... 넣어줘 제발..."

아내의 표정과 애원은 단순히 나에게 보여주려는 것이 아닌 듯했다.

"넣으면 아기가 놀랄텐데..."

"아흑... 그럼 항문에라도... 미치겠어..."

나는 순간 움찔했다.

"영미씨... 너무 음란하잖아."

"기철씨 제발..."

"하하하. 소원대로 해주지."

기철은 아내를 일으켜 욕실로 향했다. 나는 그저 멍하니 그 둘에게 시선을 떼지 못했다.

언제부터인가 밤마다 내 옆에서 나누었던 그들의 정사가 항문 성교였던가? 내가 모르는 그둘만의 항문 성교... 나는 그저 평범한 섹스를 나눈다고만 생각했는데... 유독 거칠고 격했던 아내의 신음과 몸부림이 그럼... 내 옆에서 나도 모르는...

내 온몸에 질투와 분노가 후끈거리며 치솟는 듯했다. 아내의 항문은 아직 나조차도 접하지 못한 영역이었다. 아내의 가장 마지막 영역이었다. 손이 떨렸다.

"아이... 내가 할 수 있어..."

"가만 있어봐... 더 벌려... 그래... 이제 다 넣었어."

"아흑..."

욕실에서 기철은 아내에게 관장약이라도 넣는 듯했다.

"이제 나가서 기다려 기철씨..."

"어딜 나가? 형님하고 둘이 있으면 어색하잖아. 하하하."

"기철씨. 나... 반응이 올려고 해. 어서 나가..."

"자, 얼른... 앉아..."

"기철씨... 나..."

"하하하. 그래 그렇게... 하하하."

이윽고 변기 물 내려가는 소리가 들리고 샤워 물 소리가 들렸다.

"자자... 다시 벌려..."

"아아..."

또 다시 변기 물 내려가는 소리가 들렸다. 그렇게 몇 번의 변기 물 내려가는 소리가 들렸다.

"이제 깨끗하네."

"아이... 이제 그만해... 그런 말..."

"뭐 어때? 볼 것 안 볼 것 다 본 사이에서... 하하하. 밥 먹고 똥 싸고... 미영씨는 사람 아닌가?"

"그만 해... 나 지금 무지 쑥스럽단 말이야."

"한 두 번도 아닌데 뭐..."

"그래도..."

이것은 네토라레가 아니다. 이것은 마조히즘이다. 급하게 설겆이를 마치고 나는 침실로 가 의자에 앉았다.

잠시 뒤 아내와 기철이 전라로 욕실을 나와 침실에 들어왔다. 기철은 나와 눈이 마주치자 조금은 미안한 듯한 표정을 지었다. 오히려 아내가 나와 눈을 마주치자 웃어 보이기까지 했다.

아내는 침대 위에 오르자 "기철씨, 빨리 빨리!"하면서 재촉했다. 욕실에서 부끄러워던 모습과 딴판이었다.

아내는 약간 쭈뻣해 하는 기철의 손을 잡아 당겨 침대에 눕힌 뒤 그의 자지를 다시 빨기 시작했다.

"웁웁웁"

아내는 마치 색광증 환자처럼 보였다.

"어흑... 미영씨..."

기철의 자지가 곧 발기했다. 역시 우람했다.

아내는 얼른 자세를 바꾸어 두 손을 침대 바닥에 대고 개처럼 무릎을 꿇었다.

아내는 항문을 기철 앞에 올리며 채근했다.

"기철씨 박아줘. 얼른... 똥구멍이 벌렁벌렁거리는 것 같아..." 끝.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진서닁 [23세](대전)
성격은 조용/차분하며 키는165, 애인 찾습니다 연락주세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