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남편 상사에게 안겨 임신까지 한 나 - 1부
16-01-23 20:32 5,793회 0건
일본의 모 성인 사이트에 "主人の上司に抱かれ妊娠まで"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체험담을 번역 각색한 내용임을 밝힌다.

이제 결혼한 지 1년차에 접어든 25세 주부다.

사내 결혼으로 아직 아이는 없다.

남편은 33세이고 섬유 관련 검사 업무를 담당하고 올해 봄쯤 발령이 있어 각오는 했지만 다행스럽게 본사의 과장으로 승진했다.

"부장님이 나를 좋게 평가해 주었어"라며 남편은 기뻐했다.

나는 올 1월부터 남편의 상사로 있는 부장과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1월 하순의 어느 날 갑자기 부장에게 연락이 와 남편의 일로 은밀히 상의할 일이 있다고 불렀다.

조금 망설이긴 했지만 사실 그 부장과는 결혼 전 같은 부서에서 수 년 동안 근무도 했고 점심 시간이었기 때문에 이야기나 들어보자고 스스로에게 타이르고 인파가 몰리는 역 근처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만나기로 약속을 잡았다.

그렇지만 식사하는 내내 우리 부부 관계만을 캐묻자 짜증스러워진 나는 "남편에 대한 일은 무엇인지요?"라고 묻었다.

"올해 인사 이동은 중국 현지로 나갈 각오를 해야 할 지도 모르겠어. 간다면 5년 정도 근무를 해야 할 듯싶은데..."라며 갑작스런 해외 근무 이야기를 꺼냈다.

황당해 하는 나에게 "물론 본사에 그냥 있을 수도 있고..."라며 부장이 말했다.

"그럼 어떻게..."

나는 부장의 말뜻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자 "아이도 없는데 중국에 혼자 나가면 주위에 예쁜 처자들도 있을테고 말이야. 걱정이야 그지? 그냥 본사에서 승진해 있는 편이 좋은데..."라고 부장이 말하면서 갑자기 내 손을 잡았다.

나는 화들짝 놀라 손을 빼자 부장은 "동기 중 가장 빨리 부장 자리에 오를 수도 있지만 동기들에게 매일 굽신거리면서 있을 수도 있고 그렇지 뭐..."라고 했다.

내 머리가 하얗게 변했다. 남편과 떨어질 수는 없었다.

부장이 내 손을 다시 잡았다. 나는 쉽게 손을 뺄 수가 없었다.

나는 눈을 감았다. "남편이 기뻐하는 얼굴을 보고 싶다. 기뻐하는 얼굴..."

나는 몽유병 환자처럼 패밀리 레스토랑을 나와 부장의 차에 탔다. 보조석에 앉자 부장은 내 어깨를 안았다. 구렁이가 내 몸을 감아 오는 기분이었다.

"이번 한 번만... 이번 한 번만... 용서해줘..."

나는 말없이 그저 고개만 숙인 채 앉아 있었다. 부장은 의기양양한 표정으로 차에 시동을 걸어 한적한 교외로 향했다.

모텔방에 들어가자 밧줄이 천장에 매달려 있었고 침대 주위로 수갑이 놓여 있었다.

경험이 없는 나이지만 그곳이 SM방이라는 것을 알았다.

놀라서 소리도 내지 못하는 나에게 갑자기 부장이 달려 들었다. 너무나 갑작스런 일이라 나는 어떻게 할 수도 없었다.

부장의 입술이 내 입술을 덮치며 날름거리는 뱀의 혀처럼 내 혀를 파고 들었다. 나는 후회했습니다. 남편 이외의 남자에게 몸을...

나는 힘겹게 그의 입술을 밀어내며 "그만! 그만 하세요!"라고 했다.

나는 고개를 세차게 흔들면서 뱀대가리처럼 보이는 그의 얼굴을 보면서 이대로 집에 돌아가고 싶다고 했지만 부장은 나를 침대에 쓰러뜨린 뒤 스웨터를 찢어내 듯 벗겼다. 이어서 브래지어마저 난폭하게 벗겼다.

"싫어! 싫어!"

나는 두 손으로 가슴을 가리며 온몸을 비틀었다. 나는 울면서 격하게 저항했다.

부장은 한 손으로 내 목을 눌렀다.

"켁켁!"

숨이 막혔다.

한 손으로 계속 목을 누르면서 또 다른 손으론 스커트를 벗겼다.

나는 두 손으로 부장의 손을 잡아 힘껏 그의 손을 내 목에서 떼었다.

"제발 그만! 그만하라고!"

나는 두 손을 마구 휘두르며 몸을 일으키려고 했다. 부장은 내 위에 올라타더니만 내 두 손을 침대 위에 놓인 수갑을 강제로 채워 묶었다.

수갑에 묶인 손 때문에 몸부림칠 수록 몸이 뻐근했고 아팠다. 그는 한 손을 내 아래로 쭉 뻗어 팬티를 거칠게 내렸다. 오직 남편만 볼 수 있는, 내 남편에게만 허용해 주는 나의 음부가 드러났다. 강한 수치심이 올라왔다.

"아..."

내 발로 들어온 모텔이고 두 손이 묶인 채이고 팬티마저 내려간 상황이다. 이제 소리친다고 변할 상황이 아니다. 더 이상 내 아래를 그에게 보이고 싶지 않았다. 나는 두다리를 힘겹게 꼬았다.

"제발... 부장님 제발이요... 우리 이야기해요 네? 부장님 말대로 할테니 제발 손 좀..."

나는 타협하는 척하며 어떻게든 이 방을 빠져나가려고 그에게 대화를 요구했지만 부장은 이런 나의 의도를 간파했는 지 기어이 내 두 다리를 크게 벌리곤 침대 밑에 놓인 수갑으로 채웠다.

"아악! 제발... 제발..."

모든 자유에 대한 박탈과 순간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놓아 버린 자신의 마음과 부장에게 알몸으로 누운 수치심 따위가 한꺼번에 치밀어 오르면서 나는 울었다. 남편과 잠자리할 때조차 부끄러움 때문에 늘 불을 끄고 관계를 했던 나다. 밝은 대낮에 여자의 전부를 부장에게 보여주는 것이 무엇보다 나를 힘들게 했다.

"오랜 시간을 기다렸어. 미애 너를 가지고 싶었어. 너가 입사할 때부터..."

그는 내 하초에 얼굴을 묻곤 미친 듯이 빨기 시작했다.

"맛있어. 미치도록 말이야... 후르릅 쭉쭉쭉..."

"아악! 제발! 제발... 아... 악... 그... 그만... 아흑... 아흐흑..."

독사가 내 음부를 맛보는 듯한 기분이었다. 소름이 전해졌다. 그런데 나도 모르게 자꾸 내 몸에서 반응했다.

"아학... 아아... 하각하각... 그... 만... 하악하악..."

그는 여전히 내 하초를 빨며 두 손을 쭉 뻗어 내 가슴을 움켜 잡았다.

"맛있어! 정말 맛있어! 미애의 보짓물! 후르릅... 쩝쩝쩝..."

"어헉... 어헉..."

내 온몸이 심하게 요동쳤다. 어느 순간 내 몸이 활처럼 휘었다. 그리고 내 두 다리가 그의 머리를 눌렀다.

그는 미친 듯이 내 음부를 빨던 그의 혀가 어느 순간 배에서 가슴을 빨았다. 그리고 다시 목덜미를 빨았다. 그의 혀가 내 몸으로 점차 올라올 수록 더러운 기분이었다. 그러면서 자꾸만 내 몸을 태우는 듯했다.

"읍읍읍..."

그의 혀가 내 입술을 비집고 혀를 문지른다.

"읍읍읍..."

내 입으로 뱀대가리가 들어오는 기분이었다. 그리고 잠시 뒤 나의 하초에 전기가 흐르는 듯한 통증이 전해졌다.

"헉!"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느낌아냐 [24세](충남 부여)
느낌좋은 오빠 연락주세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