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남편 옆에서 외간 남자에게 - 1부
16-01-23 20:35 7,941회 0건
일본의 모 성인 사이트에 "主人以外の男性に主人の横で犯されました"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을 번역 각색한 내용임을 밝힌다.

지난 일이지만 남편에게는 아직까지도 말하지 않은 것이 있다. 6월에 태풍이 불던 밤에 일어난 이야기다.

어느 날 남편이 일찍 퇴근했기에 일찍 저녁을 먹었지만 둘 다 술을 못하기 때문에 텔레비전을 보고 둘이서 목욕을 했다.

"내일 회사에서 회식이 있어 아마 늦게 돌아올지도 몰라." 소파에 앉은 나에게 말했다.

어깨를 감싸 안는 남편에게 얼굴을 숙이고 가슴에 안기 듯 기대었다. 나와 남편 모두 잠옷으로 갈아 입었기 때문에 맨살에서 손의 따스함을 느꼈다. 남편은 손으로 내 볼을 부드럽게 어루만지며 키스를 요구했다.

오랫동안 말이 없는 동안 텔레비전 소리만 들린 채 서로가 깊고 깊은 입맞춤을 나누었다. 볼을 어루만지던 남편의 손이 조금씩 밑으로 내려오더니만 잠옷 위에서 내 가슴 주위를 만졌다.

요즘 나는 가슴 주위에 손만 닿기만 해도 내 스스로도 놀랄 만큼 보지가 엄청나게 젖어오곤 했다. 남편이 잠옷 위에서 가슴을 스다듬자 온몸에 전기가 흐르는 듯했다.

밤에는 브래지어를 하지 않는다. 그것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더욱 잘 느꼈다. 천천히 내 가슴을 주무르는 동안 남편의 자지가 점점 단단해지는 것을 알았다.

"여기서 말고..."

그래도 남편은 애무를 멈추지 않았다.

"아... 안방에서..."

나는 내 가슴에서 남편의 손을 떼고 안방으로 가자고 했다. 실내 전등을 끄고 안방으로 들어가 이불을 깔고 누웠다.

안방 불도 끄고 바닥에 눕자 남편은 내 이불로 들어와 애무를 계속했다. 잠옷 위에서 내 가슴을 주무르자 커진 내 젖꼭지를 천천히 입에 물고 혀를 이용해 빨고 핥았다.

"아..."

소리를 내자 남편은 잠옷 단추를 풀었다. 이윽고 가슴이 드러나자 손으로 스다듬었다.

오른쪽 가슴은 손으로 문지르고 왼쪽 가슴은 입에 물었다.

"아... 여보..."

남편의 애무 때문에 온몸에 닭살이 돋는 듯했다. 보지에서 애액이 질퍽하게 흘러내렸다.

남편은 조용히 바지를 벗었다. 흥분한 남편의 자지는 잔뜩 발기했다. 남편은 내 두 다리를 벌리곤 보지가 조금 위로 향하도록 허벅지를 눌렀다.

바짝 다가온 남편이 "넣어줄게..."라며 한 손으로 자지를 잡고 천천히 내 보지 안으로 들어왔다.

"아흑..."

자지가 막 들어오는 순간만큼 나를 미치게 하는 것은 없었다.

남편의 자지가 내 보지 안으로 들어올 때마다 내 몸은 비틀어진다. 온몸이 후끈거린다.

"아... 여보..."

남편의 자지가 살살 내 보지 박혔다 빠지길 반복했다. 보지가 간질간질했다. 그렇게 반복하길 몇 번째이었던가?

어느 순간 남편의 자지가 내 보지에 단숨에 박혔다.

"아흑..." 고압 전류에 감전당한 듯 내 몸이 격렬하게 뒤틀렸다.

"아아아... 너무 좋아!"

절규였다.

다시금 남편의 허리 놀림이 약해졌다. 강약 조절이었다. 그리고 다시 격렬한 삽입...

이윽고 남편도 절정의 끝을 달리는 듯 강하게 허리를 놀리기 시작했다.

"아흑! 미치겠어 여보! 너무 좋아!"

나는 두 팔로 남편의 목을 힘껏 감싸고 두 다리를 남편의 허리에 감았다.

"여보! 미치겠어!"

"헉!"

격한 허리 놀림이 격하게 이어지던 순간 남편의 단말마적인 신음... 그리고 보지로 흐르는 용암처럼 뜨거운 체액의 느낌...

남편은 총 맞은 사람처럼 내 옆으로 쓰러졌다. 거친 호흡을 내쉬는 남편 옆에서 애액과 정액으로 뒤범벅인 보지를 벌린 채 나도 숨을 골랐다.

섹스가 좋다. 남편과 나누는 섹스... 아니 남자와의 섹스... 처녀 때는 미처 몰랐던 섹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두근이 [26세](시흥)
발정인가? 왜 이리도 외로운지, 저랑 만나지 않을래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