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여자에게 굶주린 50대 남자에게 아내를 바치다 - 3부
16-01-23 20:42 4,836회 0건
일본의 모 성인 사이트에 "50代のセックスに飢えた他の男に自分の妻を寝取らせた結果"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을 번역 각색한 내용임을 밝힌다.

그리고 아내의 생리 주기를 계산한 뒤 거사일을 정해 마침 방학 중인 두 아이를 친척집으로 보내고 기철이 형님에게 연락했다.

드디어 그토록 바라던 거사 당일 기철이 형님이 진짜 우리 집에 오자 집사람은 부끄러움을 연발하며 부엌에서 나오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화장은 평소보다 지극 정성이었고 치마는 아주 짧았고 속옷도 처음 보는 새 것이었다.

나는 슬쩍 장난끼가 발동해 "형님, 개운하게 목욕이라도 하시죠."

너무 취하면 곤란해질 듯해 기철이 형님에게 목욕을 권했다.

"당신도 들어가지?"

"예? 제가 어떻게..."

나는 욕실로 들어가 "형님, 집사람을 부르겠습니다."

그렇게 말하고 싫다고 하는 아내를 반강제적으로 벗기곤 억지로 욕실로 밀어 넣곤 욕실문을 닫았다.

"싫어! 부끄럽단 말이야!"라고 앙탈을 부리던 아내는 곧 조용해졌다.

"이야, 제수씨 몸매 정말 좋군요."

"아... 네..."

"조각이군요. 물방울 가슴에..."

"별말씀을... 이제... 아줌마라 늘어졌어요..."

"사내의 몸은 정직해서... 벌써 저도..."

"그만..."

"그럼 이리와 씻을까요?

잠시 뒤 아내의 신음 소리가 욕실에서 흘렀다. 서로 몸을 섞기 시작한 듯했다.

나는 별실에 이불을 깔았다. 소리가 잘 들리도록 침실에서 가까운 쪽으로 머리맡을 두고 방 안 불을 껐습니다.

그리고 욕실로 가 별실에 자리를 마련했다고 전하기 위해 인기척을 내고 문을 열었다.

그러자 내 눈 앞에 알몸의 형님과 형님 앞에 무릎을 꿇어앉은 아내의 모습이 들어왔다. 아내는 형님의 발기한 자지를 게걸스럽게 빨고 있었다. 온몸에 전기가 흐르는 것만 같았다.

곧 나를 본 아내가 "아... 몰라... 몰라..."라고 말하면서 바닥에 놓인 수건으로 몸을 가리며 구석으로 등을 돌렸다.

15년 동안 수도 없이 알몸을 섞은 아내다. 그런 아내가 나를 마치 타인처럼 느끼며 자신의 알몸을 가렸다.

"제발 나가줘요. 싫어..."

아내는 구석에서 웅크린 채 나를 밀어내려고 했다. 이제 난 남편이 아닌 타인이다. 아내에게 지금의 남편은 기철이 형님일 뿐이다. 질투심과 흥분감이 내 온몸을 태우는 듯했다.

형님은 정복자인양 야릇한 미소를 지으며 나를 보았다. 잔뜩 발기한 형님의 자지는 아내의 침으로 빛이 났다.

나는 겨우 할 말을 전하고 욕실을 나와 침실로 돌아왔다.

게걸스럽게 형님의 자지를 빨던 아내의 모습과 구석에 웅크리며 어쩔 줄 몰라하던 아내의 모습이 욕실에서 새어나오는 신음 소리와 겹치며 나도 모르게 바지에 손을 넣고 내 자지를 문지르기 시작했다.

긴장한 탓인지 발기가 안 되었다. 그렇지만 숨이 막힐 듯하고 심장이 멈출 듯한 기분이었다.

"제수씨, 춥지 않아요?"

"네."

욕실에서 나온 형님과 아내의 말소리가 들렸다.

"그런데 속옷은 왜 입어요? 어차피 벗을텐데요."

"저... 부끄러워서요."

"아직 물기가... 감기 걸리겠어요."

"쪽쪽쪽..."

별실로 들어간 둘은 키스를 나누면서 이불에 눕는 소리가 났다.

"아까처럼 빨아줘..."

"쭙쭙쭙..."

아내는 형님의 자지를 빠는 듯했다.

내 자지는 아직 발기하지 않았다. 그러나 자지 끝에서 투명한 액체가 떨어졌다.

"이제 도저히 못 참겠어. 넣어줄께."

1분 정도 정적이 흘렀을까?

"하악하악..."

15년 동안 들어서 익숙한 아내의 신음 소리다. 형님과 드디어 하나가 된 신호이기도 했다. 내 자지에 갑자기 힘이 들어가더니만 발기했다. 숨이 막히는 기분이었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이윤아씨 [23세](서울 송파)
아담하고 귀엽다고들...오빠 원하는대로 다 해줄게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