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아들 친구의 아이를 임신한 40대 여인 - 2부
16-01-23 20:29 15,222회 0건
일본의 모 성인 사이트에 "息子の友人に孕ませられた貞淑な四十路熟女"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체험담을 번역 각색한 내용임을 밝힌다.

그는 내 두 발목을 잡아 강제로 벌린 뒤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나는 기가 막혔다. 동급생의 엄마를, 그것도 30살이나 많은 여자의 보지를 갑자기 혀로 애무하다니... 그것도 정확히 핵심을 찔러 혀끝으로 집중하다니...

얼마의 시간이 흘렀는지 모른다.

그동안 나의 가학적인 욕망이 밑바닥에서 꿈틀거리자 그의 혀가 나를 쾌감의 절정으로 이끌어 줄 것이라고 기대하기 시작했다.

그도 어느새 알몸이 되어 말뚝처럼 치솟은 자지를 드러내자 내 심장은 고동치기 시작했다.

정신이 들자 나는 황홀감에 빠져 힘줄까지 드러난 그의 우람한 자지를 목구멍 깊숙히 넣었다.

이후 나는 그에게 몸을 맡겼다.

첫 번째 관계는 거실 바닥 위에서 후배위 자세로 몸을 맡겼다. 그는 결코 서두르는 일도 없이 나의 뒷모습을 보면서 강약을 조절하며 박았다. 그의 기교는 나이와 달리 능숙했다. 여성의 쾌감 구조를 상당히 잘 아는 듯했다.

나는 몽롱한 의식으로 남편과의 잠자리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쾌감에 도달했다. 동시에 그도 내 몸 깊숙한 곳에서 하얀 욕망을 토했다.

그 뒤에도 그와 나는 이층 침실에서 아들이 돌아올 때까지 서로가 알몸을 섞었다. 엄청난 흥분의 시간이었다. 부끄럽지만 남편보다도 더 좋았다.

그의 요구에 스스로 응하면서 그의 자지를 맛보았다. 나는 그저 쾌락의 세계에서 허우적거렸다.

나는 아침부터 오후 3시까지 무려 10번이나 그의 좆물을 내 보지에서 받았다.

그의 자지는 정말로 훌륭했다. 내가 그의 자지를 손으로 잡아도 다 잡히지 않을 정도였다. 싸고 또 싸도 그의 자지는 내 보지에서 곧바로 꿈틀거렸다. 10대 남자와 40대 여자 사이야말로 가장 이상적인 교접이 아닐까? 그와 정말 미친 듯이 섹스했다.

그에게 매달리는 순간만큼은 지옥에라도 가라앉아도 괜찮다고 느꼈다.

그렇지만 그가 집으로 돌아갈 때쯤 나는 내 방심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고 사과하면서 서로를 위해 이번 한 번만으로 끝냈으면 좋겠다고 그에게 부탁했다.

그가 돌아가자 나는 곧바로 욕실에 들어가 그가 내 몸에 쏟아낸 정액을 씻었다. 그러나 씻어도 씻어도 그의 정액은 계속 내 허벅지를 타고 내렸다.

나는 그와 함께 하는 동안 엄청난 양의 정액을 받아낸 것을 알고 경악했다. 나는 내 몸 안에서 그의 정액을 씻고 또 씻었다.

욕실에서 나오자 곧이어 아들이 학교에서 돌아왔다. 나는 평소와 같이 현관에서 아들의 가방을 맡았다. 웃으며 거실로 들어가는 아들의 뒷모습을 보자 죄악감이 들었다. 동시에 엄마가 아닌 여자로서 아들의 친구와 몸을 섞은 묘한 흥분도 일었다. 조금 전까지 내 몸에 가득했던 그의 정액을 씻어내던 나를 아들은 알까?

곧이어 나는 아들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일본의 모 성인 사이트에 "息子の友人に孕ませられた貞淑な四十路熟女"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체험담을 번역 각색한 내용임을 밝힌다.

그날 아침 아들은 그와 지하철역에서 우연히 만나 보충 수업에 가는 것이라고 인사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그는 우리 집에 아무도 없었던 것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렇다. 모든 것은 처음부터 계획적으로 이루어진 일이었다. 나는 용서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동시에 나이 먹은 아줌마가 그런 남자의 속셈에 넘어가 몸을 함부로 놀린 자신이 한심하고 스스로에게 저주하고 싶은 기분이었다.

며칠 동안 우울하게 보냈다. 어느 날 아침 남편과 자식을 보낸 직후 그에게 전화가 왔다.

그는 집 근처에서 가족이 나가는 것을 지켜보곤 휴대 전화로 전화를 걸었다. 그는 다시 나와 관계를 가지고 싶다고 졸랐다. 그는 미칠 만큼 몸이 달아올랐다고 호소했다. 지난 번 일이 떠올라 한숨도 못 잤다고 했다.

내가 강한 어조로 거절하자 그는 울먹이며 지난 번 일을 학교에 소문 내겠다고 협박했다. 내 머리 안이 하얗게 변했다. 아들 친구에게 끌려가는 내 자신이 한심스러웠다.

나는 어쩔 수 없이 그의 방문을 받아 들였다. 이것 말고는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뭐가 있었을까? 그가 집으로 오는 동안 내 가슴은 울렁거렸다. 그러면서 한 명의 아내가 아니고 한 명의 엄마가 아닌 여자로서 가학적인 그 무엇인가가 내 속에서 용트림치었고 내 안은 나도 모르게 축축해졌다.

초인종이 울렸다. 나는 울렁거리는 가슴을 진정하며 현관문을 열었다. 현관문이 열리자마자 그는 나를 덮치 듯 안았다. 거친 숨을 내뱉는 그의 몸은 이미 잔뜩 흥분한 듯했다. 그의 아랫도리가 내 사타구니에 닿았다. 이미 딱딱하게 발기한 듯했다. 그의 발기 상태를 느끼는 순간 내 몸도 빠르게 달아 올랐다.

곧바로 그에게 이끌려 이층 침실로 향했다. 그는 급하게 내 스커트 아래에서 속옷을 벗기곤 그 안에 머리를 넣었다. 나를 세운 채 그는 두 손으로 내 양 다리를 잡곤 서서히 다리를 벌린 뒤 혀끝을 내밀곤 내 보지를 미친 듯이 빨기 시작했다. 그때 나는 이미 흥분해 애액을 쏟아내고 있었다.

솔직히 행복했다. 이제 얼마 뒤 폐경기를 앞둔 나에게 있어 마지막 불꽃을 태우는 듯했다. 남편에게 나는 이미 생산을 끝낸 기계였고 아들에게는 그저 평범한 엄마로 살아야 했던 나날이었다. 이런 내 몸을 미치도록 그리워하고 사랑해 주는 사람이 생겼다는 것에 나는 희열을 느꼈다.

갓난아이가 엄마 가슴에서 모유를 강하게 빨 듯 그는 내 보지를 그렇게 빨았다. 내 호흡도 거칠어지기 시작했다. 유두가 곤두섰다. 나는 다리를 벌린 채 두 손으로 그의 머리를 누르 듯 잡았다.

그는 한참 동안 내 보지를 빨곤 흐느적거리면서 나를 바닥에 앉히고 후배위 자세에서 내 뒤를 덮쳤다. 그는 마치 달리는 말에 매달린 것처럼 내 뒤에 그렇게 붙은 채 자신의 욕망을 내 욕망으로 쏟아내기 시작했다.

격하게 찔린 의식이 몽롱해지기 시작한 나는 스스로 허리를 돌리기 시작했다. 잔뜩 발정난 수캐가 내 뒤에 올라탄 듯했다. 그는 두 손으로 내 가슴을 움켜쥐며 오직 숫컷의 본능에 따라 허리를 움직였다. 부부 침실에서 나와 그는 오직 흘레 붙은 암캐와 수캐였다.

"하악하악..." 도무지 다물어지지 않는 내 입에서는 연신 신음이 흘렀다.

"아줌마... 아줌마... 너무... 너무... 좋아... 미치겠어..."

그의 딱딱하고 우람한 자지가 내 보지 안에 가득 찼다. 보지가 후끈거렸다.

"아줌마! 악!"

그의 단말마와 같은 신음과 동시에 그의 두 손이 내 가슴에 잔뜩 힘이 들어갔다. 내 안으로 용암이 흘러 들어오는 것처럼 후끈거렸다. 내 하반신이 용암에 녹아내리 듯했다.

아들이 보충 수업을 받는 2주 동안 주말과 휴일을 빼고 매일 나는 그와 우리 집에서 몸을 섞었다. 매 순간 타오르는 그의 욕정을 나는 그대로 받았다. 서로가 원했다라기보다 오히려 나의 억눌린 욕망이 멈출 곳을 모른 채 그저 달리기만 했다.

그로부터 반년 동안 나는 그와 1주일 2번씩 미친 듯이 알몸을 섞었다. 이미 성숙할대로 성숙한 40대의 내 몸은 10대의 혈기왕성한 그의 몸을 마치 스폰지처럼 계속 빨아 삼켰다.

그렇게 그와 허우적거리던 어느 날...

그는 이제 아들의 친구가 아닌 그분으로 다가왔다.

임신 2개월...



일본의 모 성인 사이트에 "息子の友人に孕ませられた貞淑な四十路熟女"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체험담을 번역 각색한 내용임을 밝힌다.

어젯밤 남편과 잠자리를 했다. 대부분의 중년 부부처럼 우리 사이에도 잠자리는 거의 없었다. 그와 관계한 뒤 넘치는 성욕을 주체할 수 없을 때 오히려 남편에게 관계를 요구하면 남편은 마지못해 내 요구에 응했다. 50살인 남편과는 거의 10년째 섹스리스로 지냈다. 그것이 어쩌면 내가 그의 지속적인 요구를 받아들인 이유일지도 모른다.

남편과의 잠자리는 그저 무의미했다. 기승위에서 몸무림치던 나는 곧 죽어버린 남편의 분신에 맥이 풀리고 말았다.

그리고 다음 날 문득 지난 달 생리가 없었음을 알았다. 머리가 순간 하얗게 변했다. 그동안 잊고 있었던 여자의 육체... 여자의 임신...

나는 약국에서 임신 진단약을 통해 임신한 사실을 두 눈으로 확인했다. 눈앞이 캄캄했다. 직감적으로 그의 아이였음을 알았다. 아들 친구의 아이 임신 6주차...

6주 전 나는 그와 격렬한 정사를 나누었다. 마치 총 복습하듯 그와 정상위에서 시작해 기승위와 후배위까지... 그리고 남편에게조차 허락한 적 없는 항문까지...

임신을 확인한 날 세 식구가 한 자리에 모여 저녁을 먹었다. 오래간만에 한 자리에서 먹는 식사였다. 식사 내내 나는 제대로 밥을 먹을 수가 없었다. 남편 얼굴을 정면으로 볼 수가 없었다.

특히 내 옆에서 조용하게 밥을 먹는 아들에게는 더더욱...

"엄마 밥 한 그릇 더..."

수험 준비로 힘이 들었던 모양인지 아들은 밥공기를 나에게 내밀었다. 아들의 얼굴은 살이 빠진 듯했다. 그와 관계를 가지기 전까지 매일 보던 아들의 얼굴이었는데 그동안 나는 아들의 얼굴조차 제대로 본 적이 없었다. 부정한 엄마에 대한 죄책감이 엄습했다.

사랑하는 내 아들... 아들은 알까? 내가 너의 친구에게 입술을 내주고 가슴을 내주고 두 다리를 벌려 그를 받아 들이고 심지어... 가슴이 먹먹해지면서 울컥했다.

"엄마..."

걱정스러운 듯 나를 바라 보는 아들의 눈빛을 도저히 응시할 수 없어 나는 고개를 돌렸다. 나는 밥솥에서 밥을 꾹꾹 눌러 담았다. 나는 자리에 앉아 겨우 미소를 띄우며 밥공기를 아들에게 전했다.

"많이 먹어 아들..."

아들은 말없이 밥을 먹기 시작했다. 남편은 그저 나를 묵묵히 바라 보았다.

다음 날 나는 그에게 문자를 보냈다. 몸이 안 좋다고... 그러니깐 다음에 보자고...

빈집에서 그저 침대에 누운 채 멍하니 있었다.

그때 초인종 소리가 났다.

그가 왔다. 현관문을 열자 그는 약봉투를 나에게 내밀었다. 감기약이라고 했다. 순간 난 울컥했다. 이런 것이 연민인가? 아직도 철부지인 사내 아이에게도 연인에 대한 걱정이란 것이 있단 말인가?

"간식비로 사왔어요. 얼른 회복하세요."

그는 나에게 약을 건낸 뒤 나가려고 했다. 나는 뒤에서 그를 안았다. 흔들리는 나를 그에게 기대고 싶었다.

"아줌마..."

현관문을 닫고 그가 나에게 돌아섰다. 그에게도 직감이란 것이 있는 것인가? 그의 얼굴은 여느 때와 달리 무척 진지했다. 일전에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어른과도 같은 얼굴이었다.

나는 그의 손을 잡고 내 배에 댔다. 그의 눈이 커졌다. 나는 그의 손을 내 배에 대고 이리저리 조심스럽게 문질렀다.

"당신..."

갑작스런 내 말과 행동에 그는 무척 당황해 하는 듯했다. 그러나 그는 곧 차분히 자신의 손을 내 손에 맡겼다.

그에게 입술을 내밀었다. 그의 혀가 내 입으로 들어왔다.

"아줌마... 아프지마..."

그가 다시 현관문을 열곤 뛰어나갔다. 건강한 사춘기 소년의 모습이었다. 조용히 가라앉아 가던 중년의 나를 다시금 여자로 깨닫게 해 준 그... 중단 직전에 마지막 생명의 불꽃을 잉태해 준 그...

나는 그를 통해 내 자신을 부활시켰다. 그는 중년의 끝자락으로 향하는 나에게 젊음을 주었다. 그와 알몸으로 나누었던 모든 것은 낡은 내 자신을 버리기 위한 껍질 벗기기 과정이 아니었을까?

내 배에서 자라는 그의 아이를 낳고 싶다는 욕구가 솟구쳤다. 또 다른 내 생명을 느끼고 싶었다.

나는 아들 방으로 들어가 PC에 앉았다. 그리고 그동안 그와 있었던 일을 천천히 되새김질하며 이렇게 여러분들에게 내 경험을 올리는 것이다. 끝.
추천1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이이긍 [24세](경기)
남자만나는게 이렇게 어려울줄이야…눈높은거도 아닌데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