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외간 남자의 아이를 임신한 나 - 1부
16-01-23 20:30 19,670회 0건
일본의 모 성인 사이트에 "夫以外の精子で妊娠"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체험담을 번역 각색한 내용임을 밝힌다.

30세 주부다. 5년 전 결혼했고 아이는 없다. 원래부터 아이를 좋아해 결혼 후 곧 아이를 원했지만 좀처럼 아이가 생기질 않았다. 남편과 오랜 이야기를 나눈 끝에 병원에 방문했다.

남편이 갑작스런 출장으로 지방으로 갔을 때 의사로부터 정자 수도 적고 운동 능력도 나빠 자연 임신이 어렵다는 말을 들었다. 집에 돌아온 나는 한참을 울었다. 그렇지만 남편에게 불임 원인을 차마 말할 수 없었다. 결혼 후에도 결혼 전과 마찬가지로 나를 지극 정성으로 대해주는 남편에게 상처를 줄 수 없었다. 그래서 나는 한때 임신을 체념한 적도 있었다.

그런 나의 배 속에 아이가 자라고 있다. 임신 3개월. 내 몸에는 아직 아무런 변화가 없지만 내 몸 깊은 곳 어디에선가 새로운 생명이 꿈틀거리고 있다. 남편이 아닌 다른 남자의 씨앗이...

어느 날 시장에서 돌아오는 길이었는데 젊은 사내 녀석이 말을 걸었다. 처음에는 누구인지 몰라 당황했지만 조금 뒤 그 녀석은 기영이었다. 내가 결혼하기 전 우리 집 옆에 살던 녀석이었다.

"누나! 오래간만!"

"저 누구신지..."

"아 정말 섭섭하네. 나 기억 안 나?"

"어? 기영이?"

몰라본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내가 기억하는 기영이는 나보다도 작았고 몸도 비쩍 말랐고 머리도 늘 삭발한 듯했는데 지금 내 눈 앞에 선 그의 모습은 키도 크고 여기저기 근육질까지 느껴지는 건장한 청년이었다.

"정말로 기영이 맞어? 완전히 딴 사람이네!"

"5년만인가? 누나 시집간 뒤 통 못 봤으니깐 5년쯤 되었겠다."

"그러게. 지금 뭐하는데?"

"나 올해 대학에 입학했어. 여기 근처에서 자취해."

"그래? 그럼 학교가 여기..."

"응."

나는 그와 만나 기뻤다. 그와 이러저러한 이야기를 하면서 걷다 보니 어느 덧 우리 집까지 도착. 나는 그에게 이왕 온 김에 저녁이나 먹고 가라고 했다.

"그럴까? 안 그래도 저녁 먹으려고 식당에 가는 길이었어. 라면만 아니라면 누나에게 한 끼 부탁해도 괜찮겠지?"

나는 그와 이러저러한 옛날 이야기를 나누면서 분주하게 저녁 준비를 했다. 식탁에 앉아 나와 이야기하던 그가 불쑥 내 뒤로 오더니만 내 허리를 감아 안았다.

"뭐야?"

처음에는 장난인 줄 알았다. 나는 고개를 돌리면서 "너 누나한테 무슨 짓..."

순간 그의 입술이 내 입술 덮쳤다. 동생이 누나에게 해 주는 그런 수준이 아니었다. 심장이 내려 앉는 듯했다.

다음 순간 그의 몸에 힘이 들어갔다. 내 두 다리가 휘청거리며 중심을 잃었다. 고개를 돌리며 그의 입술에서 벗어났다.

"뭐야 미쳤어!"

그의 두 손이 내 어깨를 잡았다.

"누나 좋아해. 이전부터 좋아했어."

"너 미쳤어?"

그는 맹렬히 달려드는 황소처럼 앞으로 힘을 쏟자 나는 바닥에 쓰러지고 말았다.

"너 정말 미쳤어? 그만!"

"한 번만... 한 번만 제발... 나 미치겠단 말이야!"

쓰러진 내 위에 올라탄 그는 내 양 손목을 붙잡은 뒤 그는 내 얼굴로 혀를 내밀곤 핥기 시작했다. 나는 고개를 세차게 흔들고 두 다리를 파닥거리면서 격렬하게 저항했다.

그는 꼼짝도 안 했다. 오히려 더욱 거친 숨을 내쉬며 그는 내 얼굴 구석구석을 핥더니만 내 목 주위를 또 핥았다.

"너... 너... 너... 하악... 하악... 하악..."

그가 세차게 핥고 있는 목 주위는 나의 가장 민감한 성감대. 전기가 찌릿하게 흐르는 듯했다. 온몸에 힘이 쭉 빠져 나갔다.

"하악... 하악... 하악... 너... 너... 하악..."

어느새인가 블라우스 단추가 벗겨지면서 브래지어가 드러났다. 브래지어를 거치게 올리며 그가 내 가슴을 거칠게 빨기 시작했다. 쉴새없이 뿜어지는 그의 콧바람이 내 가슴을 찔렀다.

"허억..."

나의 온몸이 순간 뒤틀렸다. 남편에게는 한 번도 느낀 적이 없는 기분! 평생 남편만을 남자로만 생각했던 나... 남편 아닌 그 누구에게도 받아본 적이 없었던 애무...

몽롱해지면서 나의 저항도 멈추어지자 그는 내 치마를 들치곤 팬티를 억세게 끌어내렸다. 순간 난 다시 정신을 차리고 그의 손을 잡으며 내려가는 팬티를 필사적으로 막았다. 팬티가 허벅지쯤 내려간 상태에서 그는 내 음부에 얼굴을 묻었다.

"안 돼! 그만! 제발!"

나는 악을 쓰며 소리쳤다. 그의 어깨를 두 주먹으로 내리쳤다. 그러나 그는 먹이를 물은 독오른 뱀처럼 나의 사타구니에서 얼굴을 떼지 않았다.

"후루륵... 후루륵..."

"허억..."

다시 나의 온몸으로 전기 충격이 가해지는 듯했다. 평소에도 남편과 잠자리를 하면서 오랄 섹스는 안 하는 편이었다. 남편이 싫어한 탓에 나 역시도 오랄 섹스 경험이 없었다. 정자의 운동 부족은 어쩌면 남편의 소극적인 섹스 스타일 때문일지도 몰랐다. 그만큼 나와 남편 사이의 부부 생활은 늘 덤덤했다.

"후루륵... 후루륵...쩝쩝..."

마치 모유를 빠는 아기처럼 그는 본능에 충실하게 내 음부를 그렇게 빨기 시작했다.

나는 바닥에 누운 채 얼굴을 뒤로 제끼면서 몸부림쳤다. 나도 모르게 두 다리가 벌어졌다. 오줌이라도 쌀 듯한 느낌이 들었다.

"어어헉... 어어헉..."

동물처럼 내뱉는 내 소리가 내 귓가에 울렸다.

"쩝쩝... 쩝쩝..."

상반신이 요동을 치면서 틀어졌다.

"그만... 그만... 허억..."

내 말에는 더 이상 영혼이 없었다. 머리가 하얗게 변하는 듯했다. 그의 입술이 내 입술을 다시 덮쳤다. 그가 혀를 내밀자 나도 모르게 그의 혀를 받아 들였다. 그리고 내 두 팔은 그의 목을 감싸 안은 채 미친 듯이 나와 그의 혀를 주고 받았다.

그렇게 격렬한 키스를 나누는 동안 나와 그는 알몸이 되었다.

내 사타구니 사이로 그의 딱딱하고 굵은 분신이 느껴졌다. 남편과는 도저히 비교할 수 없을 만큼의 딱딱함이었다. 그의 분신은 마치 꿈틀거리는 뱀대가리처럼 내 사타구니를 파고 드는 기분이었다. 그러더니 곧이어 성난 코브라가 독기를 잔뜩 품고 앞으로 쏘듯 내 몸 안으로 거침없이 들어왔다. 동시에 불에 달구어진 듯한 쇠몽둥이가 내 몸을 태우는 듯했다.

"헉..."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사랑사랑 [21세](서울 서초)
오랜연인같은편안함을 함께느낄수있는 폰섹 애인 찾습니다.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