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남편 상사에게 안겨 임신까지 한 나 - 2부
16-01-23 20:32 26,449회 0건
일본의 모 성인 사이트에 "主人の上司に抱かれ妊娠まで"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체험담을 번역 각색한 내용임을 밝힌다.

짐승과 같은 시간이 어떻게 흘렀을까? 부하 직원에 대한 인사권을 무기로 나를 범하는 부장에 대한 분함과 스스로 이런 곳에 온 내 자신에 대한 후회로 울고 또 울었다.

몇 번인 지도 모를 만큼 절정에 이르렀다. 여자의 몸이란 것이 싫었다. 파블로프의 개처럼 반응하는 내 몸이 싫었다.

저녁 무렵 집으로 돌아왔다. 내 몸은 부장의 흔적으로 온통 얼룩졌다. 욕조에서 말라 붙은 그의 정액을 씻고 또 씻었다.

나의 어리석은 행동에 후회하며 다시는 이렇게 당하지 않겠다고 울면서 다짐했다. 그렇지만 이런 나의 다짐은 그날 밤 무너졌다.

잠자리에 들려고 하는데 문자가 왔다. 마침 남편은 욕실에 있었다. 천만다행이었다. 문자 내용은 협박이었다. 오늘 있었던 일을 남편에게 알리겠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면서 남편을 중국으로 보내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나는 황급히 다시 만날 일시와 장소를 보냈다. 능욕당하면서도 절정에 이른 내 모습이 도저히 떠나질 않았다. 부장에 대한 증오보다는 나 스스로에 대한 욕구가 강한 것은 아니었을까?

이렇게 나는 부장과의 질긴 끈을 내 스스로 묶어 버렸다.

이후 나는 매월 4번 정도씩 부장과 만났다. 부장은 나를 만날 때마다 늘 SM방으로 데리고 가 자신의 욕정을 발산했다.

인간은 환경에 적응하는 동물이라고 했던가? 나 역시도 서서히 그런 환경과 분위기에 익숙해졌다. 나는 이전에 미처 몰랐던 쾌감을 얻었고 더불어 남편의 본사 승진을 보았다.

남편은 승진 이후 더욱 바빴다. 주말에도 휴일 근무가 자주 있었고 지방으로 현지 점검도 빈번했다. 나와의 잠자리도 그만큼 멀어졌고 그럴 때마다 그 빈자리를 부장이 채웠다.

그리고 결국 나는 임신하고 말았다. 남편의 아이인지 부장의 아이인지 확실하지는 않았지만 생리 주기를 계산해 보면 부장의 아이인 듯했다. 임신을 알자 내 몸 안으로 에어리언이 또아리를 틀었다는 생각에 소름이 돋았다.

바쁜 와중에도 남편은 늘 아이를 이야기했다. 안정적인 직장 생활을 영위하는 동안 얼른 아이를 키우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토록 바라던 아이가 내 몸에 생겼다. 그렇지만 쉽게 말할 수가 없었다.

나는 부장과 만나 임신 사실을 알리고 이제 관계를 청산하고 싶다고 했다. 이제 망가질 때로 망가진 나에게 더 이상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부장은 이런 나의 생각을 무시했다.

"낙태하지 말고 출산해. 내 아이라고 하지 말고. 낙태하는 순간 남편 인생도 낙태야."

부장이 의도하는 것... 그것은 그에 대한 나의 종속이었다.

그가 내 몸에 올라와 짐승처럼 나를 덮칠 때 나는 필사적으로 태아를 지키기 위해 발버둥쳤다.

"아직 가슴도 그대로야. 히히히. 이제 시간이 더 지나면 커지겠지? 배도 아직 그대로네. 남산처럼 배도 커지겠지? 히히히. 이런 미애의 모습을 기다렸어! 아주 오랜 시간..."

그가 내 배에 세게 닿지 않게 나는 두 손으로 그의 허리를 잡았다.

나는 지금 이 시간이 그저 꿈이길 기원했다. 그리고 부장의 허리 놀림이 점차 격해지면서 서서히 올라오는 쾌감을 힘겹게 짓누르며 남편에게 용서를 구했다.

"당신... 미안해... 정말..." 끝.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진서닁 [23세](대전)
성격은 조용/차분하며 키는165, 애인 찾습니다 연락주세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