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심장이 멎을 것 같은... - 25부
16-03-30 20:16 9,506회 0건
“언니, 정말 나와 함께 사는 것을 감당할 수 있겠어?”
“너만 좋다면...”
“정말 언니의 속을 모르겠어. 그게 가능할거라 생각한 거야?”
“끄덕, 끄덕...”
“미... 미쳤구나. 언니는 정말 미쳤어.”
“알아... 나 미친년이라는 거...”

어떻게 표현을 해야 할까. 좋다고 해야 할까. 아니면... 싫다고 내색해야 할까. 어떤 씩으로든 내가 하는 표현은 두 여자들에게 상처가 될 수도 있고 기쁨이 될 수가 있다. 결정하지 못하는 결정적인 이유이기도 하다.

“잠... 잠깐만... 잠깐!”

내가 중간에서 중제를 해야 했다.

“지금 정해의 그 말, 진심이라면... 은정씨는 정해를 이해하기 힘들거야. 물론... 물론 나도 힘든 일이고.”
“맞아요. 형부가 결정을 해야 해요. 저인지... 언니인지.”
“은... 은정아!”
“왜 언니가 자꾸 형부를 힘들게 하려는지 모르겠다고!”
“내 죄 값을 받겠다는 것뿐이야. 그래서 우리 병철 오빠가 행복할 수만 있다면...”
“그럼? 나는... 나는 어떻게 하라고?!”
“너는... 너는 형부를 남자로 받아들일 수 있잖아. 그것도 내가 허락한 사이로 말이야.”
“미... 미친...”
“......”

복잡하고 어지럽다. 혼미하고 숨이 막힌다. 야동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지금 나에게 일어나고 있다. 두 여자를 데리고 살아야 하는 나의 상황... 이것이 운명인 것인가. 은정씨의 표정을 살핀다. 은정씨는 나와 정해가 깔끔하게 정리하고 자신과 연인이 되길 기대하는 눈치다. 여기서 내가 둘을 데리고 함께 살수는 없을 것 같았다. 그런데...

“좋아! 언니가 말한 그 말, 받아들이겠어.”

은정씨의 말이 끝남과 동시에 나와 정해가 동시에 은정씨를 부른다.

“은정...!!”
“단, 조건이 있어. 언니는 그 조건을 들어주어야 할 거야.”
“조건? 뭔데?”
“나와 형부 사이에 끼어들어 이래라 저래라 참견하는 것은 안 된다고. 그리고 빨래와 밥, 설거지 등등... 모두 언니가 해야 할 것이고.”
“그... 그리고?”
“그리고? 음... 없어!”
“정말... 그것만 들어주면 되는 거야?”
“응! 왜? 자신 없어?”
“훗... 좋... 좋아.”
“그렇게 한다는 뜻이지?”
“응.”
“좋아. 그럼 언니의 제안을 받아 주겠어. 형부도 그렇게 할 거죠?”
“저... 저요?”
“네!”
“그... 그렇게... 하죠.”
“얘기 끝!”
“......”

순식간에 우리의 동거가 결정되었다. 나의 의견과 생각, 결정은 무시된 그저 그녀들의 리그에서 조용히 지켜만 보는 관객과도 같은 입장에서 모든 결정을 지어졌다. 우리는 다음날, 모든 짐을 챙겨 우리 집으로 떠났고 도착한 집에서는 침묵만이 흘렀다. 솔직히... 굉장히 불편한 공간이기도 했다.

“콜록, 콜록...”

나의 헛기침 한 번에...

“어머? 형부. 물 드릴까요?”
“아... 아닙니다.”
“언니, 언니!”
“응? 왜?”
“형부 물 한 잔 가져다 드려.”
“형부? 오빠, 목마르세요?”
“아니야, 아니야. 걱정하지 마.”
“말을 하시지.”

부자연스러운 순간이 한 둘이 아니었다. 은근슬쩍 정해의 엉덩이를 만지고 싶은 순간도 은정씨의 시야에서 벗어난 후에나 가능했고 눈치가 어찌나 빠른지 슬쩍 정해 엉덩이에 손을 뻗으려고 하면 고개를 돌려 우리를 쳐다본다. 나는 뻘쭘한 손을 들고 마치 율동이라도 하고 있는 듯한 흉내를 내야 했다. 또한 은정씨의 몸에 손이라도 닿을 듯하면 정해가 뭔가 알고 있다는 듯한 표정으로 미소만 지으며 우리의 자리를 피해준다. 너무나도... 불편하다.

“오빠, 저 집 앞에 있는 시장 좀 다녀올게요.”
“시... 시장? 왜?”
“이따 저녁에 해 먹을 국거리 좀 사가지고 오려고요.”
“그... 그래? 그럼 은정씨도 함께...”
“은정아, 병철 오빠랑 집에 있어. 나 금방 다녀올게.”
“알았어.”
“......”

정해가 문을 닫고 나서자 반지하 창문 너머로 정해의 다리가 보이고 점점 멀어지는 정해를 확인한다. 그리고 은정씨는 기회를 놓칠세라 입고 있는 내 바지를 벗겨 아직 발기도 되지 않은 나의 물건을 입으로 빨며 묻는다.

“형부, 제가 이렇게 해드리길 기다리셨죠? 눈치 없는 언니 때문에 많이 힘드셨죠?”
“네? 아... 그... 그게...”
“쭙쭙쭙... 쭙쭙... 음... 형부의 물건은 정말... 너무 맛있어. 쭙쭙쭙...”
“으윽...”

은정씨는 정말 섹기가 넘치는 여자다. 적극적이었고 저돌적인 여자다. 정해가 없는 집에서 정해말고 다른 여자의 오랄을 받는 기분은... 정해도 수남이를 내가 없는 집으로 불러들이며 즐겼을 그 기분... 그걸 내가 느끼고 있다. 이건 상상 외로 짜릿하고 야릇한 기분이었다. 잠시 후 발기된 나의 물건을 정성스럽게 핥아주던 은정씨의 입안에 뜨거운 나의 정액을 분출하기에 이르렀고. 은정씨는 나의 정액을 맛깔스럽게 삼킨다.

“꿀꺽.”
“윽... 그걸 먹어요?”
“왜요? 남자 정액은 단백질 인데...”
“맛이... 어때요?”
“음... 비릿하면서... 짭쪼롬?”
“짭... 짭조롬?”
“맛소금 살짝 뿌린 달걀흰자 먹는 느낌이라고 보시면 될 듯한데요? 흐흐흐.”
“하하하...”

표현력도 남다른 것 같다. 그런 은정씨가 예뻐 앉아 있는 상태의 은정씨 엉덩이를 내가 한 손으로 감싸며 만지니 은정씨는 자신의 엉덩이가 내 손바닥에 완전 밀착이 될 수 있도록 엉덩이를 들어 잘 조절을 해준다. 빵빵하고 부드러운 엉덩이가 정해와는 다른 느낌이었다. 그렇게 정해가 시장에서 돌아올 때까지 있었다.

“오빠, 은정아. 저 왔어요.”
“들어와. 밖에서 뭐해?”
“그럼 들어갈게요.”
“......”

정해는 집에 들어올 때 한 번에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 항상 자신만의 신호를 하고 들어온다. 혹시나 나와 은정이가 섹스라도 하고 있거나 서로의 육체를 즐기는 순간을 방해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그런 정해의 속은 얼마나 까맣게 그을릴까. 한 편으로는 안쓰럽기 까지 하다. 자신의 남자와 자신이 아끼는 고향 후배와의 동거라니...

“오늘은 카레라이스를 만들어 드릴게요. 오빠랑 은정이 괜찮지요?”
“나야 뭐... 네가 해주는 음식이라면.”
“언니는 음식을 잘하니까.”
“기대하숑~”

밝은 표정을 우리에게 억지로 보이는 것 같다. 정해는 지금 얼마나 가슴이 아프고 찢어지게 속상할까...

“뽀글뽀글...”
“음~ 냄새 좋다. 언니는 역시 요리를 잘해.”
“호호호, 그래? 맛있게 먹어주면 더 좋지.”
“언니는 요리는 정말 최고야.”

정해의 요리는 정말 최고다. 은정씨도 그걸 잘 알고 있다. 싱크대에서 요리를 하고 있는 정해의 뒷모습을 보면 다시 원래의 정해 모습으로 돌아 온 것만 같다.

“형부, 그런데... 저 드릴 말씀이 하나 있어요.”
“뭔데요?”
“언니도 잠깐 얘기 좀 들어 봐.”
“나도 들을 내용이니?”
“응. 우리 모두 상의를 해야 할 문제라고.”
“뭔데?”

요리를 하던 정해가 잠시 멈추고 내 옆에 앉으며 은정씨를 쳐다본다. 나도 정해와 같은 모습으로 은정시를 쳐다본다.

“제가 지금 형부에게 형부라고 부르고 있는데... 호칭이 좀 이상하지 않아요?”
“호... 호칭?”
“물론 언니도 형부의 애인이지만 저도 형부의 애인이잖아요.”
“......”
“그런데 제가 형부라고 계속 부르면 뭔가 좀 이상하지 않나요?”
“콜록, 콜록... 정해야, 나 물 좀.”
“...네.”

은정이가 한 말도 일리는 있다. 애인인데 굳이 형부라고 부를 필요는 없는 건데. 형부라고 부르는 것은...

“제가 계속 형부라고 부르면 이건 언니를 배려한다는 뜻이잖아요. 하지만 저는 지금 언니를 배려하지 않아도 되는 것 아닌가요?”
“......”
“오빠, 여기 물이요.”
“고마워. 벌컥, 벌컥!”
“은정이 말도 일리는 있네. 하지만...”
“하지만 뭐?”
“아... 아니야. 네가 부르고 싶은 걸로 불러. 괜... 찮죠? 오빠...”
“......”

그럼 은정씨는 나를 뭐라고 부르겠다는 생각인지... 병철 오빠? 자기야? 여보?

“은정씨 말도 일리는 있지만... 그걸 제가 결정하기란...”
“음, 그래서 제가 잠시 생각해 보았는데요. 이거는 어때요?”
“뭐?”
“언니가 오빠라고 부르고 있고 하니 제가 또 오빠라고 부르기는 싫고요, 그냥 자기야~ 어때요?”
“......”
“언니 생각은 어때?”
“탁탁탁탁...!”
“......”

싱크대로 돌아간 정해는 말없이 도마 위에 있는 당근에 칼질만을 할 뿐이었다. 정해의 뒷모습이 굉장히 무겁고 어둡다는 것을 나는 느낀다.

“언니, 어떠냐니까?”
“탁탁탁탁...!”
“언니!”

대꾸가 없는 정해에게 은정씨가 크게 소리를 지르자 칼질을 멈춘 정해가 돌아서며 대답한다.

“은정아, 오빠에게 뭐라고 부르던 나는 상관하지 않을게.”
“정말?”
“하지만, 다른 사람들이 오해할 수도 있잖아. 결혼도 안한 남자와 여자 둘이 한 집에서 살고 있다고 생각해 봐. 이상하다고 오해할 수도 있고...”
“그래서? 사람들 때문에 내가 계속 형부라고 하라는 말이야?”
“그게... 좋지 않을까 해서...”
“그럼 이렇게 하자.”
“어... 떻게?”
“언니가 오빠라는 호칭을 쓰지 마. 내가 그 호칭을 쓸게.”
“......”

뭐가 뭔지... 나는 도저히 모르겠다. 단지 여기서 잠시 벗어나고 싶은 생각뿐이었다. 자리가 가시방석처럼 너무 불편했다. 이럴 때 친구라도 전화가 와서 술 한 잔 하자고 했으면...

“따르릉~ 따르릉~”
“어, 전화 왔네?!”

기가 막힌 타이밍이다. 이 타이밍에 내 휴대전화가 울린다. 감사한 분... 고마운 분... 누구일까. 휴대전화 액정에 표시된 번호를 확인한다.

“어, 친구야. 어쩐 일이냐?”

고마운 사람은 바로 내 사회 친구다. 수남이는 어렸을 적부터 함께 자라온 죽마고우라면 지금 전화를 준 친구는 사회생활을 하다 만난 친구다. 이 친구도 수남이의 존재를 알고 있다. 그리 친한 사이는 아니고 나를 통해 몇 번 만났던 적이 있는 녀석이다.

“오늘 집에서 쉬는 날이지? 이따 저녁에 우리 한 잔 모처럼 할까?”
“술?”

이렇게 감사한 일이... 녀석... 사랑한다! 하지만 이 여자 둘을 집에 놓고 나갈 수는 없었다. 뭔가 큰 일이 있지 않고서야...

“가... 가능은 한데... 나가서 마시기가... 좀...”

나의 전화통화를 듣던 두 여자는 동시에 엑스 표시를 하며 집으로 불러들이면 절대 안 된다는 신호를 준다.

“하... 하지만 나갈 수 있을 것 같아. 그래, 거기? 알았어. 이따가 보자.”
“오빠, 지금 친구 분들을 집으로 부르면 절대 안 되요! 은정이도 집에 있는데...”
“맞아요. 우선 한 동안은 절대 손님 초대 금지!”
“아... 알았어. 그런데 정해에게 미안해서 어쩌지? 저녁 맛있게 해주는데... 나가서 먹어야 할 것 같네.”
“괜찮아요. 은정이랑 둘이 먹을게요.”
“괜... 찮겠어? 둘이...”
“......”

둘은 서로의 얼굴을 쳐다보며 한 동안 말이 없었다. 답답하다. 정말 친구와 함께 술 한 잔하며 이 고민을 풀고 싶었다.

-----------------

눈치 채신 분들 손! 다음편에 누가 나온다? ㅋㅋㅋ 수남이 편지는 다음편에 공개됩니다!
추천0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그냥이 [21세](인천)
성격은 조용/차분하며 키는164, 폰섹이나 주말애인 찾아요.
지금 통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