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나의사랑 - 3부
16-03-28 02:07 25,616회 0건
난 다시한번 더 그 여인에게

``당신의 따뜻한 입으로 ''
``나 당신의 이쁜 입술을 느끼면서 들어가고 싶어요''

하자 그여인은 입을 벌리는 것이었다
나는 처음으로 여인에게 내자지가 입에 들어가자 가슴이 엄청 뛰는거였다.
난 그여인을 밑으로 바라보니
눈을 감고는 입만 열심히 운동 하길래

``당신의 혀도 느끼고 싶어요 ''
``혀로 당신을 느끼게 해주세요''
``혀를 느끼게 하면서 눈을 떠서 저를 보시고요''

그러자 그여인의 혀가 내자지를 할으면서 눈을 떠 나를 바라 보는 거였다.
난 같이 그눈을 바라보면서 살짝이 웃어주자
그여인은 한손을 들어 내자지를 잡고는 입으로 앞뒤로 운동을 하면서 혀로는 내자지 컽면을 할타대는거였다.
난 기분이 좋았지만 더이상 못하게 그여인의 머리를 잡고는 내자지에서 입을 떼고는
난 앉아서 그여인의 손을 잡고는 내 앞으로 당기니

``어머''

하면서 내 가슴으로 오는거였다.
나는 그여인을 안고는

``너무 좋았어요''
``당신의 이름을 알고 싶은데 가르쳐 줄수 있는지요? ''
``;;;;;;;;;;;;;;;;;;;;;;;;;;; 저---------어''
``네?''
``어차피 이틀뒤 헤어지니 이름은 좀''

난 어차피 지금은 곤란해도 이름 나이 다 얻어낼 자신이 있었다.
이여인은 내가 따뜻한 말로 내 자지를 벌써 빨아주었으니 너는 나에게 넘어 올것이란 자신감이 있었다.
그리고는 그여인의 몸을 떼어내고는 난 이불을 깔고 그 자리에 그여인을 눕히고 쳐다보니
그여인의 양손은 자신의 가슴을 가리고 밑에는 흰팬티만 입고 발에는 흰양말만 신고는 가만히 누워 있었다.
난 앉아서 그여인의 옆으로 가서는 흰팬티를 잡고는 끌어내리니
엉덩이를 들어서 나를 도와주고 있었다.
나는 그여인의 온몸을 아래위로 흙어 보면서

``너무 아름다우세요''
``이몸이 이틀동안 제거란 말이죠'

하면서 한손으로 배를 만지니

``음''

난 한손을 내리면서 그여인의 숲을 손바닥으로 쓸어내리니

``음''

난 다시 앉은채로 그여인의 밑으로 내려가서는 양발을 잡고는
흰양말 신은 발을 살살 만져주다가
오른족발을 내입으로 가져가서는 흰양말 신은 엄지발가락쪽만 내입으로 넣고는 빨아주었다.

``아이 양말 신은채호는 더러워요''

난 입을 떼고는 그여인을 보면서 씨익 웃어주고는 다시 엄지발가락만 입에 넣고있자

``앙 더러워요 제발''

난 다시 입을 떼고는

``당신의 몸을 보니 어느곳도 더러운 곳이 없어요''
``내가 해주고 싶어서 하는거니 챙피해 하지도 말고요''

하자 그여인은 가만히 있었다.
난 어느정도 빨아주고는 양발을 잡은 손으로 그여인의 양다리를 쫙 벌려 버렸다.

``헉''

하고는 스여인의 손이 자신의 보지만 얼른 가리는 거였다.
난 웃으면서 다시 그여인의 위로가서는 무방비 상태인 가슴을 한손으로는 만지면서 한쪽 가슴에는 내입안에 넣고는 혀로 살살 건드려주자

``헉 거기는''

난 아무말 없이 빨아주고 할차주다가 그여인을 돌려서 등만 보에게 하었다.
그리고는 등으로 내손가락 한개로만 등위에 8자를 크게 쓰듯이 살살 그려나가니

``아;;;;;;;;;;;;;;;;;;;;;아''
``이상해요''
``마음껏 느껴보세요''

하고는 혀를 입밖으로 내어서 이제는 등에다가 혀로만 큰8자를 그려주었다
그러기를 4분뒤 그여인도 신호가 오는지

``아;앙 이런 느낌 처음이에요;;;; ''
``내등을 할타주는 분은 당신이 처음이에요 아----------아''

난 더욱 열심히 침을 입밖으로 내면서 할차주면서 한손을 그여인의 보지쪽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한손으로 그여인의 보지앞에서 만지려다가 그부근 허벅지로 이동해서 한손 5개 손가락을 다이용해서
양 허벅지에 자극을 주기 시작하자

``아아아아 ''

난 입을 떼고는 그여인의 귀를 내 입으로 한입에 먹겠다는듯이 한귀를 입안에 넣고는 살살 씹어주니

``허..엉 이상----------해요''

나는 입을 떼고는 다시 그여인을 빙글 돌려서 천정을 바라보게 하고는
그여인의 밑으로 가서 다시 한번 양발을 잡고는 보지가 보이게 쫙벌리자
그여인은 보지를 가릴 생각도 안하는 것이었다.
나는 그여인을 바라보자 그여인은 얼굴이 빨개진채로 옆으로 휙 돌리는 거였다.
나는 보지를 다시 직접 보면서 천천히 얼굴을 들이대자

``저 한번도 입으로 한적이 없으니 제발 그냥하세요''
``아니요 당신이 한번도 없다고 하시니 저에게 주세요''
``저는 당신의 보지를 처음으로 빨아 보고 싶네요''

하자 그녀는 자신의 입을 막으면서
(어떻게 저분이 아무도 온곳이 없는곳을 빨려고 해 난몰라)
나는 내입을 그녀의 보지로 한번에 대자 그여인의 허리가 휘면서

``아앙 챙피한데 ''
``도저히 못 막겠어요 당신''

난 열심히 혀로 보지를 할타주고 그혀를 보지안으로 살짝도 넣어보니 내입으로 조금씩 물이 들어오기 시작하였다.
난 놀라서 입을 떼고는( 혹시 이여인 고래 보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하고는 혹시나 하는맘으로 두손가락을 그여인의 보지안으로 집어 넣으면서
그위에 질벽을 두손가락으로 아프지 안게 살살 만져주다가
그여인의 지스팟을 찾아 보자 보지 입구 조금 위쪽에 까칠 거리는 것이 내 손가락에 걸려서 이것이구나 싶어서 두손가락으로 살살 비비면서 천천히 앞뒤 운동을 해주자

``허;;;;;;;엉 당신 뭐야''
``어떻게 하-------는 아.........아 거에요 아앙 내 몸이''
``이상해져요;;;;;;;;;;;;;; 허엉 아아아아아아아 처음이에요''

그러면서 그여인의 허리가 완전히 위로 따사는 활처럼 꺽이면서
온몸을 비비 꼬기 시작했다.
이제는 이영인을 한번 보내 봐야겠다 싶어서 나는 보지안에 들어간 두손가ㄱ으로 그여인의 지스팟에서
더욱 빠르게 움직여 주자

``허억;;;;;;;;;;;;;;;;;;;;;;;;;;;;;아아아아아아아 ;;;;;;;;;;;;;;;;;;;;악''
``쏴아아아아아''

하면서 보지안에 들어간 내손가락에 보짓물이 닷는것이 느껴져서 손가락을 빼보니
보지에서는 엄청난 물이 흘러 내리고 있었다.

``역시 고래보지였어''

그여인은 내말도 안들리는듯 옴몸을 벌벌 떨면서

``아아아 이상해요''

난 다시 그여인이 어디까지 가는지 궁금도 하여서 보지위 클리를 찾아서
살살 비비다가 클리토리스를 살짝 팅겨주자

``헉 아아아아아..............악''
``당신 뭐한거에요 허;;;;;;;;;;;;;;;;;;;;;;;;;;;;;;;엉''
``쏴아아아아아''

하면서 보지에서는 막고 있는것이 없으니 보짓물이 마구 힘차게 나오는것이었다.
난 (이게 고래 보지구나 이여인도 자신이 고래보지인지 몰랐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그여인을 쳐다보니
온몸이 대 자로 펼쳐져서는 정신을 잃고는

``으응''

신음 소리만 내고는 눈은 이미 흰자위만 보이고 정신을 잃은것 같았다.

추천1 비추천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에 위치한 Tumblr의 일부 영상 및 이미지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사이트입니다,컨텐츠에 대한 심사 및 관리책임은 모두 Tumblr에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일베야 내에서도 아청 및 유출자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중이며 신고 및 삭제신청도 접수하고 있습니다.
 일베야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지윰 [28세](울산)
만나고 싶으시면 언제든 연락주세요,머든지 만족 시켜드림
지금 통화하기